포항해경, 연안해역 위험예보제‘주의보’격상 발령

김상연 기자 | 기사입력 2019/07/11 [08:38]

[다경뉴스=백두산기자] 포항해양경찰서는 동해남부전해상에 7월10일 19:00시부터 풍랑예비특보가 발효됨에따라 연안해역의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7월 10일부터 7월 13일까지 4일간 위험예보제‘관심’단계를‘주의보’단계로 격상하고 안전사고 예방 활동을 강화 한다고 밝혔다.

  
위험예보제는 연안사고 안전관리 규정에 의거 태풍, 집중호우, 너울성 파도, 저시정(안개 등) 등과 같은 기상특보 또는 자연재난으로 인하여 피해 발생 예상시 관심, 주의보, 경보 총 3단계에 걸쳐 운용되는 것으로, 금년들어 첫 ‘주의보’발효이다.

  
포항해경관계자는“안전사고의 대부분은 개인 안전의식 결여로 인한 무리한 물놀이가 인명사고까지 이어 진다”며“기상 불량 시 방파제, 갯바위 등 출입을 자제하며, 물놀이 입수 금지 등 안전요원 통제에 적극 협조하여 줄 것”을 당부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