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손잡이 아내’ 이수경, 흔들리는 눈빛 속에 담아낸 3박자 “떨림+혼란+진실”

'왼손잡이 아내' 이수경, 젬마의 '도도함'과 산하의 '따뜻함' 동시에 그려냈다!

남도국 | 기사입력 2019/05/15 [09:42]

'왼손잡이 아내' 이수경, 사고 당시 기억 떠올렸다! "진실의 서막" 드디어 베일 벗나?

‘왼손잡이 아내’ 이수경, “사고 기억과 마주했다” 안방극장 휘어잡은 흔들리는 내면 연기 

'왼손잡이 아내' 이수경, 진태현과 결혼 앞두고 다시 사고 트라우마와 마주!

 

▲ ‘왼손잡이 아내’ 이수경, 흔들리는 눈빛 속에 담아낸 3박자 “떨림+혼란+진실”    © 남도국기자

 

[다경뉴스=남도국기자]'왼손잡이 아내' 이수경이 진태현과의 결혼을 앞두고 끔찍한 사고 트라우마와 마주했다.


지난 14일 방영된 KBS 2TV 일일드라마 '왼손잡이 아내'(극본 문은아/연출 김명욱/제작 팬 엔터테인먼트)에서는 김남준(진태현 분)과 결혼을 결심한 오젬마(이수경 분)가 남준과 결혼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벌어지는 갈등이 그려졌다.


젬마는 남준이 아닌 박수호(김진우 분)에게 자신의 마음이 흔들리자, 이에 죄책감을 갖고 남준이 건넨 프로포즈에 응한다. 결혼을 반대하고 나선 수호를 향해 젬마는 "나 우리 남편 대니얼한테 빚진 거 많아요. 난 당신보다 대니얼 말 믿어."라며 자신의 솔직한 심정을 이야기함과 동시에 수호의 가슴에 비수를 꽂는다.


결혼식 당일, 이번엔 오하영(연미주 분)이 젬마의 결혼을 반대하고 나섰다. 자신이 먼저 남준을 사랑했으며, 복수 때문에 모든 것을 참았지만 젬마와 남준의 결혼만큼은 참을 수 없다는 하영의 주장에 젬마는 당황스러움과 분노를 금치 못하고 하영과 몸싸움을 벌이다 물에 빠지고 말지만, 이로 인해 젬마는 사고 당시 오산하의 기억을 오롯이 떠올리게 된다.


이수경은 '왼손잡이 아내'를 통해 겉모습은 젬마로 차갑게 변했지만, 수호의 친아버지 해철을 살뜰히 챙기는 모습과 엄마를 간절히 찾는 건이를 외면하지 않고 돌보는 모습 등을 보이며 여전히 그 마음만큼은 산하의 본연의 따뜻함을 간직한 상반된 모습을 그려냈다. 또, 사랑하는 사람에게 본능적으로 이끌리고 마는 혼란스러운 내면을 떨리는 눈빛 하나로 고스란히 전달하며 캐릭터의 심리 변화를 설득력있게 보여주고 있다.


한편, KBS 2TV 일일드라마 '왼손잡이 아내'는 월~금 저녁 7시 50분 방영된다.

성공한 사람이 되려고 하지 마십시오, 가치 있는 사람이 되도록 하십시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예인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