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상북도, 고향올래사업 포항시·안동시 선정

체류형 생활인구 확보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의 초석 마련

백두산 기자 | 기사입력 2024/07/10 [15:00]

경상북도, 고향올래사업 포항시·안동시 선정

체류형 생활인구 확보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의 초석 마련

백두산 기자 | 입력 : 2024/07/10 [15:00]

[다경뉴스=백두산 기자] 경상북도는 행정안전부가 추진하는 ‘고향올래(GO響ALL來) 사업’ 공모에 포항시와 안동시가 선정돼 국비 20억원을 확보했다.

 

‘고향올래(GO響ALL來)사업’은 지방소멸 위기, 인구 이동성 증가 등 급변하는 대외환경 속 새로운 시각의 인구정책으로 생활 인구 확대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사업으로 2023년 처음 시행됐다. 

 

올해 공모사업은 두 지역살이, 로컬유학, 로컬벤처, 워케이션, 은퇴자 마을 등 5개 분야로 구성됐고, 민간 전문가와 중앙부처 실무자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의 심사를 거쳐 최종 12개 사업이 선정됐다. 

 

경북은 포항시와 안동시 2곳이 선정돼 국비 최대 총 20억원을 지원 받을 예정으로 개소당 최대 10억원을 지원받는다.

 

먼저, 포항시는 ‘두 지역살이’분야에 선정돼 문화예술인 대상으로 장기읍성 내에 유휴 가옥을 활용한 특색 있는 테마별 거주 공간을 조성하고 특화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생활 인구를 확대할 예정이다.

 

안동시는 ‘워케이션’분야에 선정돼 구도심의 한옥을 활용해 이용자의 성향(MBTI) 반영한 특색있는 워케이션 공간을 조성하고 신규 유입되는 청장년과 지역주민과의 지역 상생 연계프로그램 및 청년 스타트업을 지원해 청년층 생활 인구를 확보할 계획이다. 

 

정성현 경북도 지방시대정책국장은 “생활 인구 유입을 통해 지역의 활력을 높이는 ‘고향올래’사업에 포항시, 안동시가 선정돼 지역의 생활 인구가 늘어나고, 지역 경제 활성화가 되는 마중물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올해 하반기 생활인구지원센터 구축을 통해 경북이 주도하는 생활 인구 증대의 모범사례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상북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