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보문관광단지, 2025년 기념우표 발행 사업 선정

- 기념우표로 만나는 대한민국 관광반세기 역사

백두산 기자 | 기사입력 2024/07/05 [21:35]

보문관광단지, 2025년 기념우표 발행 사업 선정

- 기념우표로 만나는 대한민국 관광반세기 역사

백두산 기자 | 입력 : 2024/07/05 [21:35]

[다경뉴스=백두산 기자] 경북문화관광공사(사장 김남일, 이하 공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가 주관하는 2025년 기념우표 발행 사업에 보문관광단지가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 보문관광단지 전경  ©

 

기념우표는 역사적으로 중요한 인물‧사건 또는 범국가적인 문화유산‧행사 홍보 등 신청 소재별 다각적인 평가를 통해 발행 대상이 선정되며, 공사의 이번 기념우표 사업 선정은 2025년 개장 50주년을 맞이하는 보문관광단지의 역사적인 가치를 부각하고, 새로운 50년 관광 역사를 준비하는 큰 의미를 가진다.

 

내년 4월경 발행되는 기념우표에는 대한민국 1호 관광단지인 보문관광단지의 역사적 상징성과 아름다운 경관을 반영하여 2가지 디자인으로 제작될 예정이며 공사는 기념우표를 활용한 다양한 국내외 홍보 방안 마련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최근 공사는 보문관광단지 및 육부촌 헤리티지 브랜드화 및 마케팅 기본계획을 수립하여 대한민국 관광 발상지인 보문관광단지에서 한국 관광 미래 50년을 꿈꾼다는 비전과 함께 대한민국 관광1번길 신설, 50주년 기념 엠블럼 개발 및 기념상품 아이디어 구상, 대한민국 컨벤션 발상지인 육부촌의 건축과 역사 아카이빙 등의 관광역사 기념과 함께 대한민국 보물 ‘보문Week’운영, 야간경관 조명개선 및 보문관광단지 조경관리 등의 중장기 관광환경 개선계획 등을 수립하여 금년부터 2029년까지 단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기념우표 발행 또한 보문관광단지 헤리티지 브랜드화 및 마케팅의 일환으로 추진된 사업이다.

 

공사는 “APEC 정상회의가 진행되는 2025년은 공사설립 50주년, 보문관광단지 지정 50주년을 맞이하는 뜻깊은 한 해이다. 대한민국 관광1번지인 보문관광단지와 육부촌을 브랜드화 마케팅하여 세계인에게 우리나라의 소중한 유산으로 각인시키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진실을 말한다면 어떤 것도 기억할 필요가 없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주세계문화엑스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