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가유산청 공사현장, 수년째 폐기물 무단 방치

폐콘크리트와 산업폐기물 마구잡이 방치, 환경오염 우려

손윤수 기자 | 기사입력 2024/05/24 [21:23]

국가유산청 공사현장, 수년째 폐기물 무단 방치

폐콘크리트와 산업폐기물 마구잡이 방치, 환경오염 우려

손윤수 기자 | 입력 : 2024/05/24 [21:23]

[다경뉴스=손윤수 기자]국가유산청이 발주한 경북 봉화군 법전면 풍정리 일원의 문화재수리재료센터 건립 공사현장에서 발생한 각종 폐기물들이 수년째 방치되고 있어 수질 및 토양오염 우려가 가중되고 있지만 시공사는 물론 행정당국이 손을 놓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 분리되지 않은 채 혼합 방치 중인 폐기물     ©

▲ 공사 중 발생한 각종 폐기물들이 산속에 방치되고 있다.     ©

 

K건설사가 시공 중인 공사현장은 연면적 10037㎡의 지상 2층, 3개동 건립 과정에서 발생한 폐콘크리트와 산업폐기물 등 상당량의 폐기물이 폐기물 관리규정에 의거 관리되지 않은 채 수년째 공사현장 주변에 방치되고 있는 상황이다.

 

▲ 보양되지 않은 폐기물은 수질오염의 우려가 높다.     ©

 

보양되지 않은 폐기물 더미는 우천 시 빗물에 휩쓸려 주변 농경지나 하천으로 흘러들어 수질오염이 우려되는 실정임에도 아무런 대책과 보완 조치 없이 방치되고 있다.

 

공사현장 내 흩어져 있는 폐기물 또한 지정된 폐기물 하치장에 분리·보관되지 않아 안전사고 위험도 높다.

 

▲ 공사장 내 방치 중인 건설폐기물     ©

 

폐기물 하치장에도 폐기물 분류가 되지 않은 상태로 방치 중이며, 폐기물 발생 일자와 용량 등이 기재된 표지판도 설치되지 않아 상당량의 폐기물이 관련 규정을 위반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현장대리인은 “공사현장 관리에만 집중하다 보니 폐기물 관리에 소홀했다”며 “문제점을 시인하고 빠른 조치를 취하겠다”고 답변했다.

 

공사를 관리감독 해야 할 국가유산청 담당공무원에게 폐기물관리에 대한 입장을 묻자 “폐기물에 대한 현장사정을 파악하지 못한 점을 인정하며, 지적한 문제점을 빨리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 수년째 방치되고 있는 폐기물     ©

 

국가 예산을 투입해 시공 중인 문화재 보전을 위한 국가기관 건립 공사현장의 부실한 폐기물 관리와 안전불감증으로 인해 인명사고는 물론 환경오염 우려가 큰 상황이다.

 

이처럼 국가기관의 공사마저 부실하게 진행된다면, 민간공사에 대한 부실 관리는 불보듯 뻔하다. 지역환경에 대한 행정당국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도단속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기사=환경일보 제공] 

가슴으로 읽고 눈으로 담는 낡고삭은 사진쟁이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