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예원, 뮤지컬 ‘이토록 보통의’ 막공 소감 “별을 보던 제이와 은기 오래오래 기억해 주시길”

김예원, 뮤지컬 ‘이토록 보통의’ 막공 소감 “심장이 뛰는 공연… 모든 시간들이 기쁨이었다”
김예원, 뮤지컬 ‘이토록 보통의’ 막공 소감 “별을 보던 제이와 은기 오래오래 기억해 주시길”
김예원, 뮤지컬 ‘이토록 보통의’ 막공 소감 “유난히도 매회 심장이 뛰는 공연이었다”
김예원, 뮤지컬 ‘이토록 보통의’ 막공 소감 “모든 시간들이 제이를 가득 품는 기쁨이었다”
김예원, 뮤지컬 ‘이토록 보통의’ 막공 소감 “별을 보던 제이와 은기 예쁘게 기억해

전정기 기자 | 기사입력 2023/11/19 [17:08]

김예원, 뮤지컬 ‘이토록 보통의’ 막공 소감 “별을 보던 제이와 은기 오래오래 기억해 주시길”

김예원, 뮤지컬 ‘이토록 보통의’ 막공 소감 “심장이 뛰는 공연… 모든 시간들이 기쁨이었다”
김예원, 뮤지컬 ‘이토록 보통의’ 막공 소감 “별을 보던 제이와 은기 오래오래 기억해 주시길”
김예원, 뮤지컬 ‘이토록 보통의’ 막공 소감 “유난히도 매회 심장이 뛰는 공연이었다”
김예원, 뮤지컬 ‘이토록 보통의’ 막공 소감 “모든 시간들이 제이를 가득 품는 기쁨이었다”
김예원, 뮤지컬 ‘이토록 보통의’ 막공 소감 “별을 보던 제이와 은기 예쁘게 기억해

전정기 기자 | 입력 : 2023/11/19 [17:08]

[다경뉴스=전정기 기자] 배우 김예원이 뮤지컬 ‘이토록 보통의’의 종연 소감을 전했다.

 

▲ 배우 김예원  ©

 

뮤지컬 ‘이토록 보통의’는 우주비행사를 꿈꾸는 제이와 그녀를 사랑하는 남자 은기의 사랑과 이별을 담은 ‘보통의’ 사랑 이야기다.

 

어린 시절부터 우주에 가는 것이 꿈인 우주항공국 직원 제이 역으로 관객들에게 깊은 울림을 안긴 김예원이 오는 11일 마지막 공연을 앞두고 작별 인사를 전했다. 김예원은 “‘이토록 보통의’는 유난히도 매회 심장이 뛰는 공연이었던 것 같아요.

 

 

▲ 배우 김예원     ©

 

공연을 하고 돌아오면 온전히 제이로서 관객분들을 만난 행복감에 가득 차 있기도 했고, 어느 날은 조용히 스스로의 가슴을 쓸어내리면서 “제이야 괜찮아, 괜찮을 거야” 말하며 위로했을 만큼 제 안에 제이가 점점 진해질수록 힘이 들기도 했는데, 이런 모든 시간들이 제이를 가득 품는 기쁨이었다는 생각이 듭니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이제 제이는 관객분들 마음속에만 존재할 텐데요, 별을 보던 제이와 은기를 부디 오래오래 예쁘게 기억해 주시길 바랍니다.

 

 

▲ 배우 김예원     ©

 

저희는 여러분의 마음속에서 늘 여러분을 응원하고 있을게요. 함께 해 주셨던 모든 관객분들 정말 감사하고 사랑합니다”라며 감사의 말도 잊지 않았다. 극 중 열정적이고 에너지 넘치는 제이로 분한 김예원은 스토리가 전개될수록 변화하는 인물의 감정선을 세밀하게 그려내며 그만의 제이를 선보였다.

 

연인 은기와 때론 달달하고 때론 티격태격하는 보통의 나날들로 관객들의 공감을 이끌어 내는가 하면, 힘든 시간을 받아들이고 성장하는 모습으로 깊이 있는 여운을 안긴 것. 감성을 자극하는 김예원의 감미로운 목소리와 열연에 보답하듯 관객들은 N차 관람을 추천하며 연일 뜨거운 찬사와 호평을 보냈고, 예매처에서 9.8의 높은 평점을 받는 등 웰메이드 감성 뮤지컬의 저력을 입증했다.

 

한편, 김예원이 마지막으로 공연하는 뮤지컬 ‘이토록 보통의’는 오는 11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 예스24 스테이지 3관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천시립미술관 ‘만남 그림으로 작가를 만나다.’

 

주영기 작가 초대전 개최 김천시립미술관은 주영기 작가 초대전 ‘만남 그림으로 작가를 만나다’를 11월 15일부터 11월 30일까지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주영기 작가만의 서정적 심상과 예술세계를 담은 회화작품 32점으로 구성된다. 주 작가는 김천 출신 작가로 따뜻함과 편안함을 담은 작품을 제작한다.

 

‘만남 그림으로 작가를 만나다’에서는 작가가 느낀 다양한 계절의 김천 풍경을 찾아보는 재미를 느낄 수 있다.

 

김재광 공단 이사장은 “풍경화를 감상하며 변화하는 계절을 전시장에서도 느껴보길 바라며 이번 전시를 통해 김천시립미술관이 문화 소통의 장이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전시는 김천시립미술관 2층 전시장에서 진행되며 무료 관람으로 별도의 예약 없이 누구나 관람할 수 있다.

 

 

▲ 배우 김예원     ©

친절한 행동은 아무리 작은 것이라도 절대 헛되지 않다. -이솝
 
  • 도배방지 이미지

연예인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