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울진군산림조합 왜 이러나? 울진 송이 1등급 11만원, 영덕 42만 4배 차이

전국평균 4분 1 가격, 11만원 낙찰에 담합 의혹 불거져

백두산 기자 | 기사입력 2023/10/22 [21:36]

울진군산림조합 왜 이러나? 울진 송이 1등급 11만원, 영덕 42만 4배 차이

전국평균 4분 1 가격, 11만원 낙찰에 담합 의혹 불거져

백두산 기자 | 입력 : 2023/10/22 [21:36]

[다경뉴스=백두산 기자] 송이 산주들은 20일 오후 울진군 울진읍 읍내리 울진산림조합 2층에서 진행된 자연산 송이 입찰장에서 1등품 가격이 11만원으로 최종 낙찰이 되자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 울진 송이 왜 이러나? 1등급 11만원, 영덕 42만 4배 차이  ©

 

이날 송이 낙찰가는 1등급 1kg이 11만원, 2등급은 8만 5천원, 3등급 6만 2천원, 등외품 4만원, 혼합품 2만원 등이다.

 

송이 산주들은 어떻게 전날 가격이 41만 7천 7백원인 4분의 1 가격이 말이 되느냐? 뭐 일부 주민들은 산림조합 측이 전국 시세에 맞지 않게 울진 송이만 가장 싼 가격으로 정한 것은 입찰 과정에서 담합이 있었을 것이라며 항의했다.

 

또한 울진 송이 낙찰 금액은 전국평균 대비 약 1/4(26%) 해당하는 금액으로 낙찰되자 담합 성 입찰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

 

울진군산림조합관계자는 “같은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올해 송이 공판 종료 때까지 입찰에 참가함은 물론, 유통 질서를 바로잡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약속했다.

 

울진군민 강모(68세) 씨는 ”조합에서 송이 수매가 적다는 이유로 직접판매를 하지 않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문제가 있다”라고 지적하고 나섰다. 이는 조합에서 ”울진군민들은 송이를 구매하고 싶어도 중매인 상사를 통하지 않으면 구매할 수가 없다“라며 하소연했다.

 

인근 영덕군에서는 ”전날 입찰가격으로 일정액 수수료를 내면 송이를 구매할 수 있지만 울진군산림조합은 그렇지 못한 것 같다“라며 ”조합이 군민을 위한 배려는 찾아볼 수가 없다“라고 했다.

 

울진군민 손모(53세) 씨는 “2022년 3월 울진 대형 산불로 삶터와 일터를 잃은 조합원과 산주, 임가 및 피해를 입은 군민들을 두 번 울리는 일이라”고 말했다.

 

제철을 맞고 있는 송이버섯 가격은 1등품의 경우 1kg당 45만원 선에 거래되는 것이 일반적이나 평소보다 4분의 1 가격으로 낙찰되자 울진지역 자연산 송이 생산 농가들은 담합입찰 의혹을 강하게 제기하며 공판 책임기관인 산림조합의 공판 관리 부실을 강하게 성토하는 등 크게 반발하고 나섰다.

 

송이 생산자 이 모(58세) 씨는 "이러한 상황이 발생하면 조합이 나서서 입찰을 중단시켰든지, 아니면 산림조합에서 송이를 모두 수매, 내지는 재입찰을 해서라도 생산 농가를 보호해야 함에도 조합은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아 송이 산 주인만 피해가 컸다"라고 주장했다.

 

이날 울진산림조합을 통해 공판된 송이는 모두 162.55kg(1등급 5.65kg, 2등급 4.60kg, 3등급 41.20kg, 등외품 89.70kg, 혼합품 21.40kg)이다.

 

또 다른 송이 산주들은 “이 같은 사태가 발생했지만, 막상 누구 하나 책임지는 사람은 없다”라며 “조합이 책임지고 인근지역인 영덕군산림조합의 송이 단가라도 보상을 해줘야 하지 않느냐?”라며 강하게 성토하고 나섰다.

 

또한, 일부 송이 생산자들은 "조합에서 재발 방지를 위해서 노력해야 하며, 부실한 관리 감독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울진 송이 왜 이러나? 1등급 11만원, 영덕 42만 4배차이    ©

진실을 말한다면 어떤 것도 기억할 필요가 없다.


 
  • 도배방지 이미지

단독기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