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일상 속 코로나’ 대비 선제적 장기전략 마련

- 비수도권(대구시) 3단계 7주째 조치에도 불구, 정체 양상
-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효과적 방역전략 수립
- 시민 참여형 방역 활성화를 위해 자율방역단 확대, 다양한 인센티브 지원

김형기기자 | 기사입력 2021/09/10 [02:26]

대구시, ‘일상 속 코로나’ 대비 선제적 장기전략 마련

- 비수도권(대구시) 3단계 7주째 조치에도 불구, 정체 양상
-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효과적 방역전략 수립
- 시민 참여형 방역 활성화를 위해 자율방역단 확대, 다양한 인센티브 지원

김형기기자 | 입력 : 2021/09/10 [02:26]

[경북다경뉴스=김형기 기자] 대구시는 8일(수) 오후 4시 30분 채홍호 행정부시장 주재로 ‘특별방역점검 결과보고회’를 개최해 코로나19 장기화에 효과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시설별 장기방역전략을 마련하고 시행을 준비한다.

 

▲ 사진설명=대구시, ‘일상 속 코로나’ 대비 선제적 장기전략 마련  © 김형기 기자

 

수도권 4단계(7.12.부터, 9주째), 비수도권 3단계(7.27.부터, 7주째)의 강력한 방역 조치에도 불구하고, 전국 확진자 수가 2달째 네자릿수를 나타내고 있으며, 4주 전부터는 확진자 수가 2,000명 전후로 큰 변동 없이 정체 양상을 보이고 있다.

 

정부는 거리두기 장기화로 시민 피로감 상승과 소상공인 피해 증가로 인한 민생경제 애로 등 사회적 거리두기 수용성이 저하되고 있고, 1차 예방접종 목표에 근접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11월부터 ‘일상 속 코로나’로의 전환을 조심스럽게 전망하고 있다.

 

대구시는 ‘일상 속 코로나’에 대비하기 위해 8월 18일(수)부터 8월 31일(화)까지 2주간 ‘고위험시설 특별방역점검’을 실시하고, ‘특별방역점검 결과보고회’를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 주재로 지난 8일(수) 개최해 기존 전수시설에 대해 실시하던 점검방식을 코로나 장기화에 대비해 어떻게 효율적으로 점검할지 논의했다.

 

이번 보고회에서 감염 위험성 정도, 그간 수칙 준수 여부 등에 따라 중점관리시설과 자율점검시설을 구분해 점검을 효율화하고, 향후 자율점검시설을 확대해 시민 중심의 참여형 방역을 더욱 활성화시켜 나가기로 했다.

 

또한, 자율점검시설 확대에 따른 자율점검단 내실화 및 활성화를 위해 범시민대책위원회 실무 분과위를 활용해 자율점검 발전방안을 계속 모색하는 한편, 모바일 앱을 활용한 시설 자체점검에 대해 모니터링을 강화해 실효성을 제고할 방침이며, 손 소독제, 자가검사키트와 같은 방역물품 지원 등 다양한 인센티브도 지원하기로 했다.

 

아울러, 주기적으로 자율방역단의 자율점검을 지도‧점검해 일정기간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은 시설에 대해서는 각종 지원사업 선정 시 우대 등 혜택도 마련하고, 자율점검 확대를 위한 시민협조를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지금의 감염자 확산추이, 접종률 등을 고려하면 11월부터 ‘생활 속 코로나’로 전환이 예상되고, 코로나 장기화에 따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여러분의 고통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번 일상 속 코로나 장기방역전략을 통해 잦은 현장점검에 대한 방역 피로감은 최소화하면서 방역효과는 높이고, 현 시민 중심 방역을 한 단계 더 발전시켜 시민들께서 조속히 일상회복에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사진설명=대구시, ‘일상 속 코로나’ 대비 선제적 장기전략 마련  © 김형기 기자

언제 어디서나 최대의 적은 자기 자신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
메인사진
[포토] 문경 봉천사 풍경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