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환경연수원 2021년“찾아가는 환경학교”운영 시작!

2050 탄소중립 구현! 바로 지금 나부터! 우리를 위한 작은 실천!

이성철기자 | 기사입력 2021/04/06 [20:33]

경상북도환경연수원 2021년“찾아가는 환경학교”운영 시작!

2050 탄소중립 구현! 바로 지금 나부터! 우리를 위한 작은 실천!

이성철기자 | 입력 : 2021/04/06 [20:33]

[경북다경뉴스=이성철 기자] 경상북도환경연수원(원장 심학보)은 지구를 지키기 위한 우리의 선택으로 탄소중립, 기후변화에 대한 청소년들의 환경의식을 높이기 위해서 2021년“찾아가는 환경학교”교육의 첫 수업을 4월 6일 구미 고아초등학교에서 시작했다.

 

▲ 찾아가는 환경학교   © 이성철 기자

 

이번 교육은 탄소중립(기후변화)이란 단어가 아직 생소한 학생들에게 지속가능한 탄소중립실현을 위한 교육으로 소통의 시간과 체험교육 등의 맞춤형 수업이 진행된다. 

 

현재 코로나19로 인하여 학교 수업이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학교 내 사회적 거리두기에 맞춰 교육을 진행하며 2021년 도내 고아초등학교 등 22개 시․군 52개교 4,700명을 신청받아 11월까지 시행할 계획이다.

 

주요 교육내용은 바로지금 나부터! 우리를 위한 작은실천 이란 주제로 환경문제에 대한 설명과 토의, 폐목을 활용한 실린더 액자 만들기, 탄소중립선서문 작성 등 실천 가능한 환경교육이 될 수 있도록 운영되고 있다.

 

심학보 경북환경연수원장은 “올해 운영하는 찾아가는 환경학교 교육을 통해 국가대전환 과제인 탄소중립의 문제를 청소년들이 쉽게 이해하고 생활 속에서 실천 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는 말과함께“아울러 최근 일어나고 있는 다양한 환경문제에 대해서도 교육에 반영 학생들에 흥미높은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가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세상에 오직 두 가지 힘만 있다, 검과 기백이다, 길게 보면 검이 언제나 기백에 패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
메인사진
[포토] 대구 수목원, 예쁜 으름덩굴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