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지역 부동산탈세 특별조사단, 신도시 등 대규모 개발지역 탈세혐의자 165명 세무조사 우선 착수

백두산 기자 | 기사입력 2021/04/02 [05:04]

개발지역 부동산탈세 특별조사단, 신도시 등 대규모 개발지역 탈세혐의자 165명 세무조사 우선 착수

백두산 기자 | 입력 : 2021/04/02 [05:04]

[경북다경뉴스=백두산 기자] 국세청은대규모 개발예정지역의 일정 금액 이상 부동산 거래 내역을 분석해 왔으며, 3기 신도시 예정 지구 등에 대한 분석과정에서 다수의 탈세혐의자를 포착하고 세무조사에 우선 착수했다고 1일 밝혔다.

 

▲ 신도시 등 대규모 개발지역 탈세혐의자 165명 세무조사 우선 착수  © 백두산 기자

 

이번에는 토지취득 자금출처 부족 혐의자 등 총 165명을 조사대상으로 선정했고, 주요 선정유형은 ①토지 취득과정에서 자금출처 부족 등 취득자금을 편법증여 받은 혐의가 있는 자 115명, ②법인 자금을 유출하여 토지를 취득하는 등 사적용도로 사용한 혐의가 있는 사주일가 등 30명, ③토지를 취득한 후 지분 쪼개기 방식으로 판매하며 매출누락 등 탈세혐의가 있는 기획부동산 4개 ④영농을 하지 않으면서도 농지를 취득하여 임대・양도하는 과정에서 매출 누락 혐의가 있는 농업회사법인 3개, ⑤고가・다수 토지 거래를 중개하면서 중개수수료를 누락한 혐의가 있는 부동산 중개업자 13명이다.

 

금융거래확인을 통해 자금의 원천을 끝까지 추적하고 필요시 조사 범위를 확대했으며, 조사결과 법령 위반 사실이 확인되는 경우에는 고발 및 관계기관 통보 등 엄정조치하겠가라고 했다.

 

국세청 관계자는 "앞으로 부동산탈세 특별조사단을 본격 가동하여 분석을 한층 강화하고 추가 세무조사 대상자를 선별해 내는 등 엄정하게 대처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 신도시 등 대규모 개발지역 탈세혐의자 165명 세무조사 우선 착수  © 백두산 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국세청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포토
메인사진
[포토] 대구 수목원, 예쁜 으름덩굴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