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엑스포, ‘인피니티 플라잉’ 10주년 상설공연 오픈

한층 더 강력해진 액션 무대 날아오른다

백두산 기자 | 기사입력 2021/04/02 [00:09]

경주엑스포, ‘인피니티 플라잉’ 10주년 상설공연 오픈

한층 더 강력해진 액션 무대 날아오른다

백두산 기자 | 입력 : 2021/04/02 [00:09]

올해 10주년 맞아 … 2011년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주제공연으로 첫 선 

경주대표 퍼포먼스 공연 자리매김, 지역 유일의 10년 상설공연으로 우뚝

세계최초 로봇팔․ 3D홀로그램 접목, 알찬 무대 ․ 실력파 배우 액션 조화

오는 12월 31일까지 매주 수~일 14시30분 경주엑스포 문화센터서 무대

 

▲ 1일 경주엑스포대공원 문화센터 공연장에서 10주년 기념 상설공연의 첫 무대를 연 인피니티 플라잉의 공연 모습  © 백두산 기자

 

“지금까지 경북의 공연으로 자리 잡는 10년을 보냈다면, 앞으로 10년은 경북을 대표하는 공연으로 지역문화의 우수성을 전국과 전세계에 알리는 길로 나아가겠습니다.”

 

[경북다경뉴스=백두산 기자] (재)문화엑스포(이사장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북을 대표하는 퍼포먼스 공연 ‘인피니티 플라잉’의 10주년 기념 상설공연 첫 무대가 1일 화려한 막을 올렸다고 밝혔다.

 

▲ 4월1일 첫 무대를 연 인피니티 플라잉 공연에서 전 리듬체조 국가대표 천송이 선수와 배우들이 연기를 펼치고 있다.  © 백두산 기자

 

이번 오프닝 공연은 경주엑스포대공원 문화센터 문무홀 전체 725석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를 위해 400석을 오픈했다. 해당된 좌석을 대부분 채우며 10주년을 맞는 액션 퍼포먼스 ‘인피니티 플라잉’에 대한 지역민과 관광객의 기대감이 그대로 묻어났다.

 

‘인피니티 플라잉’은 철저하게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이날 무대를 통해 한층 더 강력해진 연기와 액션으로 잊을 수 없는 전율의 무대를 선사했다. 로봇팔과 3D홀로그램 활용을 극대화해 시각적인 화려함을 더했다.

 

올해 10주년을 맞아 화랑이 도깨비를 찾아 서라벌에서 현대의 경주로 넘어오는 기존 스토리에 한국의 전통적인 색채를 추가시키며 구성을 한층 더 풍부하게 꾸몄다.

 

▲ 4월1일 첫 무대를 연 인피니티 플라잉 공연에서 전 리듬체조 국가대표 천송이 선수가 연기를 펼치고 있다.  © 백두산 기자

 

특히 지난 2월 서울 특별공연에 스페셜 게스트로 참여했던 전 리듬체조 국가대표 천송이 선수가 상설공연의 배우로도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인피니티 플라잉’은 경주엑스포대공원과 페르소나가 함께 선보인 액션 퍼포먼스 공연으로 세계 최초로 로봇팔과 3D홀로그램을 접목한 상설 공연이다.

 

지난 10년간 경주 상설공연을 포함해 터키, 싱가포르, 홍코, 대만 등 해외 7개국과 서울, 부산, 포항, 구미, 군위, 영덕 등 국내 59개 도시를 순회하며 2,000회 이상 공연을 펼치며 90만 명이 넘는 관객을 모아 기록을 써내려가고 있다.

 

‘인피니티 플라잉’은 매주 수요일에서 일요일 오후 2시 경주엑스포 문화센터 ‘문무홀’에서 80분간 펼쳐지며 올해는 10주년을 맞아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한다.

 

▲ 1일 경주엑스포대공원 문화센터 공연장에서 10주년 기념 상설공연의 첫 무대를 연 인피니티 플라잉의 공연 모습  © 백두산 기자

 

특별기획공연과 문화소외 계층을 위한 나눔 행사, 공연 초청 등을 순차적으로 진행해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공연으로 다시 한 번 거듭나기 위한 준비를 이어가고 있다.

 

페르소나 최철기 총감독은 “서울이 아닌 지역에서 상설공연으로 10년을 이어온 것은 ‘인피니티 플라잉’이 유일하다”며 “지난 10년이 지역사회의 일원으로 자리를 잡는 시간이었다면 이제는 지역을 대표하는 공연으로 우수성을 대외적으로 알리는 역할에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류희림 경주엑스포대공원 사무총장은 “지난 10년간 ‘인피니티 플라잉’이 만든 기록이 대단하고 앞으로 꾸준하게 새로운 기록을 더해갈 것”이라며 “경주엑스포대공원이 공연뿐만 아니라 전시, 체험 등 다양한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4월1일 첫 무대를 연 인피니티 플라잉 공연에서 전 리듬체조 국가대표 천송이 선수가 연기를 펼치고 있다.  © 백두산 기자

▲ 1일 경주엑스포대공원 문화센터 공연장에서 10주년 기념 상설공연의 첫 무대를 연 인피니티 플라잉의 공연 모습  © 백두산 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
메인사진
[포토] 대구 수목원, 예쁜 으름덩굴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