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활빈단, 정의와 상식이 무너지는 것을 더 이상 볼 수 없다

엄재정기자 | 기사입력 2021/03/05 [02:28]

시민단체 활빈단, 정의와 상식이 무너지는 것을 더 이상 볼 수 없다

엄재정기자 | 입력 : 2021/03/05 [02:28]

[경북다경뉴스=엄재정 기자] 시민단체 활빈단(대표 홍정식)은 5일 논평을 통해 임기를 4개월여 앞두고 지난 4일 사퇴한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취임시 살아있는 권력도 수사하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말대로 직무를 발동하자 "조국,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을 앞세워 검찰총장을 찍어내려고 한 직무정지등 굴욕과 수모를 당하고도 오뚝이처럼 총장직에 복귀해 봉직한 훌륭한 검사였다"라며 퇴임 후에도 정도 사회를 위한 대국민 봉사에 선도 역을 다하길 기대했다.

 

활빈단은 윤 총장 사퇴는 '헌법과 법치를 무시하는 문제인정권이 중수청 설립과 검찰 무력화 시도로 조직을 뒤흔들어대는 상황에서" 총장직을 수행하기 난망하다고 판단한 결과다"고 말했다.

 

이어 활빈단은 윤 총장이 3일 대구고검·지검 방문 후 4일 사의를 밝히면서"이 사회가 어렵게 쌓아올 린 정의와 상식이 무너지는 것을 더는 두고 볼 수 없다"라고 개탄하며 "앞으로도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온 힘을 다하겠다"라고 다짐한 대로" 퇴임 후 언행일치 행보를 보여 국민적 사랑을 받는 인물이 되길 바란다"라고 기원했다.

 

이와 함께 활빈단은 후임 총장에 청와대 월성원전 경제성평가 조작과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라임 ·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 억 권력층 개입 의혹, 불법 출금 수사 등을 "법과 원칙대로 밀어붙일 인물이 등용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활빈단은 문 대통령과 권력 실세들에 검찰 개혁이란 미명 아래 공수처를 만들어 검찰로부터 고위공직자 수사·기소권을 빼앗고 검경수사권 조정으로 6대 범죄 외 수사권도 경찰에게 주고 나머지 검찰 수사권마저 중대범죄수사청에 넘겨버려 "검찰청을 기소전담 공소 청으로 추락시키는 검찰 말살 책 강행하단 국민봉기에 직면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다음은 윤석열 검찰총장 사퇴문 전문이다.

 

다음.......................

저는 오늘 총장을 사직하려 합니다. 이 나라를 지탱해온 헌법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파괴되고 있습니다.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갈 것입니다.

 

저는 이 사회가 어렵게 쌓아 올린 정의와 상식이 무너지는 것을 더는 두고 볼 수 없습니다. 검찰에서 제가 할 일은 여기까지입니다.

 

그러나 제가 지금까지 해온 것과 마찬가지로 앞으로도 어떤 위치에 있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힘을 다하겠습니다.

 

그동안 저를 응원하고 지지해주신 분들, 그리고 제게 날 선 비판을 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희망, 가장 현명한 사람은 자신만의 방향을 따른다.
 
  • 도배방지 이미지

홍정식 활빈단장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포토
메인사진
[포토] 대구 수목원, 예쁜 으름덩굴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