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필모 의원, “앞으로 10년, 사용후 핵연료 처리 대란 발생”.. 처리 방안 시급히 마련해야

한빛원전 2029년, 한울원전 2030년, 고리 2031년 저장시설 포화 도달

남도국기자 | 기사입력 2020/09/14 [19:30]

정필모 의원, “앞으로 10년, 사용후 핵연료 처리 대란 발생”.. 처리 방안 시급히 마련해야

한빛원전 2029년, 한울원전 2030년, 고리 2031년 저장시설 포화 도달

남도국기자 | 입력 : 2020/09/14 [19:30]

▲ 정필모 의원  © 남도국 기자

- 시설보강 없으면 가동중지·핵폐기물 이동저장 불가피

- 포화시점 임박해 대책 세우면 지역갈등 피하기 어려워

- 추가 저장시설, 중간저장 정책 등 대책마련 타이밍 중요

 

[다경뉴스=남도국 기자] 앞으로 10년 후 현재 가동 중인 원전의 사용후 핵연료 저장시설이 순차적으로 포화상태에 도달할 경우 사용후 핵연료 처리 대란일 일어날 것으로 우려된다.

 

14일 한국수력원자력이 정필모 의원(더불어민주당)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한빛 원전은 2029년, 한울원전 2030년, 고리원전이 2031년에 순차적으로 사용후 핵연료 저장시설이 포화 상태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월성원전(2042년)과 새울원전(2065년)을 제외하면 10년 내 사용후 핵연료 처리 문제가 현실화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에 따라 단계적인 사용후 핵연료 처리 방안을 시급히 마련해야 할 것으로 지적됐다. 시급히 요구된다는 지적이다.

 

현재까지 저장용량 포화에 따른 추가 시설 설치를 확정한 것은 월성원전 하나뿐이다. 중수로인 월성원전은 현재 사용후핵연료 저장률 93.5%에 이름에 따라 포화시점인 2022년 3월 완공을 목표로 백스터 설치를 계획하고 있다.

 

정필모 의원은 사용후 핵연료 처리 저장률이 거의 포화에 이르렀을 때 논의를 시작하면 완공 시기도 늦어지고 지역갈등 등 쟁점사항에 대한 충분한 논의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수원이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백스터 건설을 확정한 월성 원전을 제외하고 현재 저장률이 가장 높은 원전은 한울 원전으로 84.1%를 기록하고 있다. 그 뒤를 이어 고리원전 80.6%, 한빛원전이 71.4%이었다. 저장시설 포화 예상시점이 2042년인 월성원전은 49.7%, 2065년인 새울원전은 12.6%의 저장률을 보이고 있다.

 

정필모 의원은 “적극적 대처가 없다면 앞으로 10년 뒤 사용후 핵연료 처리 대란이 명약관화하다”면서 “산업부, 한수원, 과기부, 원안위 등 원전 설치와 운영 등에 관련된 모든 정부부처가 중간저장시설 건설 방안에 대한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정필모 의원, “앞으로 10년, 사용후 핵연료 처리 대란 발생”.. 처리 방안 시급히 마련해야  © 남도국 기자

성공한 사람이 되려고 하지 마십시오, 가치 있는 사람이 되도록 하십시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
메인사진
[포토] 강정보 해넘이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