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이자 국회의원, 정세균 국무총리 만나

‘문경~상주~김천 간 철도사업’추진 촉구

박정훈기자 | 기사입력 2020/07/31 [23:13]

임이자 국회의원, 정세균 국무총리 만나

‘문경~상주~김천 간 철도사업’추진 촉구

박정훈기자 | 입력 : 2020/07/31 [23:13]

- 상주·문경 시민의 염원이 담긴 <문경~상주~김천 간 철도사업> 추진 총력전 

-임 의원 “경북 북부지역의 개발촉진·관광 활성화를 위해 반드시 추진”

 

▲ 임이자 국회의원, 정세균 국무총리 만나   © 박정훈 기자

 

[다경뉴스=박정훈 기자] 임이자 국회의원(미래통합당 경북 상주시·문경시)이 「문경~상주~김천 간 철도사업」의 추진을 위해 총력전을 펴고 있다.

 

임이자 국회의원(미래통합당 경북 상주시·문경시)은 31일 서울정부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를 만나 「문경~상주~김천 간 철도사업」 구축을 위한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와 조기 건설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적극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다.

 

<제3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돼 있는 「문경~상주~김천」 구간의 총길이는 73km, 총 사업비는 1조 3,714억원으로 지난해 4월 예비타당성 대상사업으로 확정돼 현재 한국개발연구원(KDI)이 노선 건설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를 진행 중이며, 올해 하반기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임 의원은 “국토 종단 철도의 허리 구간인 「문경~상주~김천 철도사업」은 상주·문경시민의 염원이 담긴 숙원사업”이라며“상대적으로 낙후된 경북 북부지역의 개발촉진과 관광 활성화를 위해 반드시 추진되어야 하는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임 의원은 「문경~상주~김천 간 철도사업」추진을 위해 지난 6월 14일, 「경상북도 철도망 확충을 통한 신경제권 구축」토론회를 주최한 후, 6월 19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의 간담회를 통해 철도사업 추친을 적극 요청한 바 있다.

 

▲ 임이자 국회의원, 정세균 국무총리 만나   © 박정훈 기자

죽기 살기로 했는데 그때는 졌다. 그런데 이번에는 죽기로 했고 이겼다. 그게 답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
메인사진
[포토] 이철우 도지사, 창의형 스마트 오피스 ‘상상마루’에서 업무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