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경욱, 오대환과 스턴트 오디션 두고 쟁쟁한 신경전!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경욱, 스턴트 오디션 패배에 짜증폭발!

이성철기자 | 기사입력 2020/05/18 [09:25]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경욱, 오대환과 스턴트 오디션 두고 쟁쟁한 신경전!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경욱, 스턴트 오디션 패배에 짜증폭발!

이성철기자 | 입력 : 2020/05/18 [09:25]

[다경뉴스=이성철 기자] KBS2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극본 양희승/ 연출 이재상)’에서 스턴트 오디션 현장이 그려졌다.

 

▲ <사진 제공=브이컴퍼니, 이경욱 한다다. [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 방송 캡처]  © 이성철 기자

 

17일 방송에서 감독 앞에서 오디션을 보는 장대표(이경욱)와 준선(오대환)의 모습이다. 감독은 장대표쪽을 가리키며 “일단 체격은 이쪽이 배우들이랑 더 맞네요. 근데 이쪽은 체격이 쫌 왜소한 거 같은데...”라며 준선쪽으로 가르키며 말을 한다. 그러자 준선은 “겉보기엔 이래도요. 막상하다보면 날렵해서 별로 티 안날겁니다.”라며 즉각 대답하자, 장대표도 질세라 “글쎄, 요즘 시청자들이 워낙 예리해서. 키를 늘릴 수도 없고 참”이라며 신경전을 펼쳤다.

 

이어 시작된 오디션에서 장대표의 액션아트팀은 화려한 액션을 선보이고, 초조한 준선이네 팀의 모습이다. 생각보다 잘하는 모습에 긴장한 장대표는 “보자고 중요한 건 뭐 결과니까”라며 주위의 반응을 살피며 바라본다. 준선이네 팀이 각목액션에서 칼질한 각목이 아닌 쌩각목으로 액션을 성공하며 감독에게 박수를 받자, 어이없는 표정을 짓는 장대표의 모습이 그려졌다.

 

또한, 기쁨에 찬 준선을 보며, 장대표는 한숨을 쉬며 “야 뭐해? 빨리 가서 차 안 빼구!!”라며 짜증나는 말투로 말을 하자, 준선은 “오늘 액션은 기교가 과하드라~ 기본부터 새로 배워야겠어, 장대표”라며 의기양양한 모습을 보여줬다.

 

이경욱은 오대환과 대립관계를 선보이며 다양한 표정연기와 짧은 분량임에도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한편,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매주 토,일 저녁 7시 55분에 방송된다.

세상에 오직 두 가지 힘만 있다, 검과 기백이다, 길게 보면 검이 언제나 기백에 패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연예인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포토
메인사진
[포토] 울진군 코로나19 대응 상황 6월 5일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