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활빈단, 코로나19와중 예천 군수 생일파티 추태 규탄

엄재정기자 | 기사입력 2020/04/02 [02:49]

시민단체 활빈단, 코로나19와중 예천 군수 생일파티 추태 규탄

엄재정기자 | 입력 : 2020/04/02 [02:49]

[다경뉴스=엄재정 기자] 부패비리척결 시민단체 활빈단(대표 홍정식)은 2일 코로나19사태 국난속  생일파티를 벌이며 군민,경북도민 넘어 국민적 분노를 일으킨 김학동 예천군수에 “사과 미봉책으로 끝낼 일 아니다”며 사퇴를 요구했다.

 

▲ 예천군의원전원사퇴  © 엄재정 기자

 

활빈단은 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지침을 어기면서 코로나19 대책 총괄 조정관인 기획감사실장, 통제관인 안전재난과장, 담당관인 보건소장까지 죄다 불러  생일파티에다 부군수등이 2차 치킨집에서 폭행 시비까지 일게한 정신나간 술판은 “미개한 나라 추장 생일파티 뒷풀이 였는가”고 강도높게 비난했다.

 

▲ 예천군의회  © 엄재정 기자

 

이에따라 활빈단은 엄혹한 시기에 김 군수에 태어난 날 산모인 어머니를 도운 산파나 산부인과 간호사를 찾아 감사의 뜻을 전하지 왜 유난 떠느냐며 경종용품으로  입에 물고 짠 맛을 느끼며 각성하게 할 왕소금을 보낼 계획이다.

 

▲ 부패추방  © 엄재정 기자

 

한편 활빈단은 작년 예천군의회 의원들이 해외 연수중 현지 가이드 폭행사건을 일으킨 박종철 전 부의장 사건 관련자 들을 고발한바있다. 

 

▲ 예천군의회규탄  © 엄재정 기자

▲ 예천군의회규탄  © 엄재정  기자

희망, 가장 현명한 사람은 자신만의 방향을 따른다.
 
  • 도배방지 이미지

홍정식 활빈단장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포토
메인사진
[포토뉴스] 울진군 코로나19 대응 상황 5월 28일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