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여자고등학교 총동창회, 성금 300만 원 기탁

코로나19 조기 종식을 위한 이웃사랑 나눔 실천해

남도국기자 | 기사입력 2020/03/25 [02:48]

[다경뉴스=남도국 기자]상주여자고등학교 총동창회는 3월 24일 상주시를 방문하여 코로나19 조기 종식에 도움을 주고자 코로나19 특별성금(300만 원)을 기탁했다.

 

▲ [사진=상주시]여자고등학교 총동창회, 성금 300만 원 기탁  © 남도국 기자

 

피정옥 총동창회장은 “금번 성금 기탁을 계기로 지역 주민들과 고통을 함께 나누는 기회가 되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코로나19 뿐만 아니라 취약계층을 위하여 나눔 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 할 것”이라고 말했다.

 

상주여자고등학교 총동창회는 학교 후배들에게 목련장학회 장학금을 지원 하는 등 인재양성에 기여하고 있다. 조성희 상주시장 권한대행은 “범국가적 위기 속에 성금을 기탁해 감사드린다. 기탁한 성금은 코로나19 피해자와 간접 피해자 등에게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남도국기자

성공한 사람이 되려고 하지 마십시오, 가치 있는 사람이 되도록 하십시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