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토마토, 코로나-19 속에서도 일본 본격 수출

스마트팜 ‘새봄’ 18일 1t 수출, 내달부터 월 40t 수출 예정

남도국기자 | 기사입력 2020/03/19 [23:14]

[다경뉴스=남도국 기자]농업회사법인 새봄은 3월 18일 상주시 화산동 소재 유리온실(스마트팜, 면적 5ha)에서 재배된 방울토마토 1톤을 일본으로 수출했다. 

 

▲ [사진=상주시]코로나-19 속에서도 상주 토마토 일본 본격 수출  © 남도국 기자

 

새봄은 스마트 유리온실에서 재배하던 기존 방울토마토를 뽑아내고 지난해 12월 새로 심은 뒤 이달부터 본격 수확해 수출에 나섰다. 새봄 측은 코로나19가 발생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수출 길을 열었으며 앞으로 물량을 확대해 4월부터는 매주 2회씩 매달 40톤가량을 수출할 예정이다.   

 

새봄은 2019년 일본의 무역 제재에도 불구하고 안전성 및 품질을 인정받아 일본 고급 백화점인 이세탄, 미스코시, 다카시마야에 납품했다. 지난해 수출 실적은 322톤에 17.5억원이었다. 

 

상주시 유통마케팅과장은 “기후 변화에 영향을 받지 않고 연중 공급이 가능한 방울토마토를 새로운 수출 주력품으로 양성해 수출 시장을 확대할 수 있도록 하고, 시설 확대 및 품질 유지 관리 시스템 구축에도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사진=상주시]코로나-19 속에서도 상주 토마토 일본 본격 수출  © 남도국 기자

남도국기자

성공한 사람이 되려고 하지 마십시오, 가치 있는 사람이 되도록 하십시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