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날이 걱정되는 대구경제', 적막하기까지 한 신세계백화점

신영숙 기자 | 기사입력 2020/02/26 [19:46]

▲ 손님들로 붐빌 시간에도 적막하기까지 한 대구 신세계백화점 (사진제공=썬뉴스)  

 

[기사제공=썬뉴스] 코로나19로 대구경제는 말이아니다. 소상공인이 많은 지금 대구는 장사가되지 않아 문닫은 곳이 많고 서울의 명동과 같은 대구의 동성로도 사람들이 잘다니지 않고 모든 거리엔 적막이 흐르고 있다.

 

음식점 마저도 손님이 없어 한.둘 문을 닫기 시작하며 대중 버스엔 한.두사람만이 승차하여 달리고 있다.

 

▲ 신세계백화점2 (사진제공=썬뉴스)  

 

이렇게 계속간다면 서민 중산층은 무너지고 만다.

 

대구에서 동대구터미널과 동대구역을 함께하고 있어 매일 저녁무렵이면 사람들로 붐비던 신세계백화점도 각 층마다 종업원 외엔 한두 사람만 보일뿐~~적막이 깃든다.

 

앞으로 어떡하나!

 

▲ 신세계백화점3 (사진제공=썬뉴스)  

▲ 신세계백화점4 (사진제공=썬뉴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