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 “새마을학” 복수학위제 세계 최초 실시

캄보디아 대학에 “새마을학” 수출, 2+2 복수학위제 실시

남도국기자 | 기사입력 2020/02/19 [23:16]

영남대, “새마을학” 복수학위제 세계 최초 실시

캄보디아 대학에 “새마을학” 수출, 2+2 복수학위제 실시

남도국기자 | 입력 : 2020/02/19 [23:16]

- 캄보디아 최고 왕립예술대학과 문화예술 분야 교류 물꼬 터

- 주캄보디아 한국대사도 참석, 신남방정책 확산 기대

 

▲ 사진설명=영남대, “새마을학” 복수학위제 세계 최초 실시  © 남도국 기자

 

[다경뉴스=남도국기자] “새마을운동은 원조수원국이었던 대한민국을 원조공여국인 선진국 반열에 오르게 한 핵심 동력이었고, 그 경험은 국제사회로부터 이미 개발도상국 개발모델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오늘 이 자리는 살아있는 교과서인 대한민국의 새마을운동을 캄보디아와 공유할 것을 약속하는 매우 역사적인 날입니다. 교육은 국가 발전의 핵심 요소입니다. 영남대는 새마을운동을 새마을학으로 발전시킨 본원으로서의 사명감을 잊지 않고 캄보디아의 새마을리더 양성에 여러분과 함께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입니다.”

 

서길수 영남대 총장이 최근 캄보디아 웨스턴대학(Western University, 총장 Kieng Rotana) 학생들과 교직원들에게 한 말이다. 

  

영남대가 ‘새마을학’으로 해외대학과 복수학위제를 실시한다. 수입학문이 아닌 대한민국 토종학문이 복수학위제를 위하여 해외 대학에 수출된 것은 이번이 최초다.

 

이를 위해 서 총장 일행은 지난 1월 31일 오전 웨스턴대학을 방문해 200여 명의 학생들과 교직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새마을학 복수학위제 시행을 위한 합의각서(Memorandum of Agreement)를 체결했다. 웨스턴대학은 캄보디아 대학 전체 순위 7위에 랭크된 사립대학으로, 프놈펜과 캄퐁참 주에 총 3개의 캠퍼스를 갖고 있다. 전체 재학생 규모는 5천여 명이며, 호주, 미국, 태국, 싱가포르 대학 등과 항공물류학과 복수학위제를 시행 중인 등 글로벌 인재양성에 적극적인 대학이다.    

 

이번 합의각서 체결에 따라 웨스턴대학은 올 상반기 중 프놈펜 캠퍼스와 캄퐁참 캠퍼스에 각각 새마을경제개발학과를 신설하고 각각 40명과 30명의 첫 신입생을 선발한다. 이에 따라 올 11월 웨스턴대학 새마을경제개발학과에 신입학하는 70명은 먼저 캄보디아에서 2년 동안 공부한 뒤 2년 뒤인 2022년 9월에는 영남대 새마을국제개발학과로 편입해 한국에서 2년간 더 새마을학을 공부하게 된다. 그리고 2024년 8월 말이면 영남대와 웨스턴대학으로부터 각각 새마을학사 학위를 받으며, 국내는 물론 세계 최초의 새마을학 복수학위 졸업생으로 기록될 전망이다. 

 

▲ 사진설명=영남대, “새마을학” 복수학위제 세계 최초 실시  © 남도국 기자

 

이에 대해 티 로렌트(Te Laurant) 웨스턴대학 재단이사장은 축사를 통해 “캄보디아의 앞날이 우리 두 대학의 어깨에 달려있다. 막중한 책임감으로 복수학위제를 운영해 국가 발전에 기여하자”고 독려하면서 5명에게 유학장학금을 지원하겠다는 계획을 즉석에서 밝히며 복수학위제에 대한 강력한 지원 의사를 표명했다.

 

현지 언론의 관심도 뜨거웠다. 서길수 총장과 킹 로타나 총장은  합의각서 체결식에 이은 언론인터뷰에서 복수학위제 운영 계획과 입학자격, 졸업 후 진로 등에 대한 세부 내용을 밝혔고, 그 내용은 캄보디아 전 방송사를 통해 TV 뉴스로 전국에 방영됐다. 

 

이번 합의각서 체결까지는 약 2년의 시간이 필요했다. 영남대는 2018년 4월 대학 간 국제학술교류협정 체결 당시 웨스턴대학으로부터 새마을학 수출 요청을 받은 데 이어 2019년 4월에는 캄보디아 정부의 임채이리 부총리로부터 직접 새마을학 수출 요청을 받았다. 이에 영남대는 산학협력단의 지원 하에 추진 중인 URI(University-Region Innovation) 사업의 일환으로 프로젝트팀을 구성했다. 책임연구자는 ‘새마을학’을 만들고 현재 캄보디아 훈센 총리의 고문으로 활동 중인 최외출 교수가 직접 맡아 웨스턴대학 측과 새마을경제개발학과 신설 및 복수학위제 실시를 위한 제반 협의를 추진했고, 그 결과 드디어 결실을 맺게 된 것이다. 

 

이러한 성과는 영남대가 그동안 새마을학의 교육인프라 구축과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에 선도적 노력을 기울여 온 결과다. 1976년 ‘지역사회개발학과’ 개설을 출발점으로 지난 40여 년간 지역사회개발과 새마을운동 관련분야 연구 및 교육을 지속해왔으며, 2011년에는 박정희새마을대학원을 설립해 지금까지 전 세계 63개국에서 593명의 석사를 배출했다. 그러한 노력과 저력이 국제사회로부터 인정받은 것이다. 아울러 박정희새마을대학원 석사 출신의 캄보디아 동문 40여 명이 귀국 후 교육부, 지역개발부, 외교부, 관광부, 국회, 대학교, 중앙은행, NGO 등에서 맹활약 중인 것도 캄보디아로의 새마을학 수출 및 복수학위제 추진에 큰 힘이 됐다. 현재 영남대는 캄보디아 교육부에서 추천한 국립대 2곳과도 새마을학 수출에 대한 논의를 진행 중이다. 뿐만 아니라 탄자니아, 잠비아, 인도네시아, 동티모르, 파키스탄 등에서도 새마을학과 수출 요청이 영남대로 쇄도하고 있다.   

 

한편, 서 총장 일행은 앞선 1월 30일에는 캄보디아 최고(最古) 대학인 왕립예술대학교(Royal University of Fine Arts)를 방문해 솜 소쿤(Som Sokhun) 캄보디아 문화부 차관 겸 왕립예술대학 이사장과 박흥경 주캄보디아 한국대사가 참석한 가운데 국제학술교류협정을 체결했다. 특히 박 대사는 이날 축사에서 “대한민국 정부의 신남방정책은 한-아세안 간 경제·문화·인적 교류 등 전방위 협력 강화를 통해 ‘사람 중심의 평화공동체를 형성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는 만큼 두 대학의 교류 협력이 신남방정책의 목표 달성에도 적극 기여할 것으로 확신한다”면서 대학 차원을 넘어 국가 간 문화예술분야의 교류 물꼬가 터진 것을 축하했으며, 왕립예술대학교 학생들도 전통무용, 아리랑합창, 실내악 연주 등 공연을 선보이며 교류의 출발을 기념했다.

 

▲ 사진설명=영남대, “새마을학” 복수학위제 세계 최초 실시  © 남도국 기자

성공한 사람이 되려고 하지 마십시오, 가치 있는 사람이 되도록 하십시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
메인사진
[포토뉴스] 울진군 코로나19 대응 상황 5월 28일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