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 산학협력으로 ‘해양바이오 전문가’ 키운다!

(재)환동해산업연구원과 협약, 환태평양시대 맞춤형 산학협동연구시스템 개발

백두산 기자 | 기사입력 2020/01/18 [09:37]

전문인력 양성 위한 현장실습 과정 운영

수료 학생 학점 인정 등 학부 과정 중 실무 역량 키워

현장실습 통해 전공 만족도 높아져 … 취업 등 진로 설정 큰 도움

 

▲ 왼쪽부터 (재)환동해산업연구원 김태영 원장, 영남대 산학협력단 박용완 단장  © 백두산 기자

 

[다경뉴스=백두산 기자] 영남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재)환동해산업연구원과 산학협력을 통해 환태평양 시대에 맞춤형 산학 연구 증진, 유관 학과의 전공 역량 강화와 학생 취업률 제고 등 세 마리 토끼를 잡는다.

 

두 기관은 지난 13일 오후 영남대 산학협력단에서 해양바이오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두 기관은 ▲해양바이오 전문인력양성사업 협력 ▲해양바이오 전문인력양성사업 수료 학생 학점 인정 ▲교수 및 연구원의 상호 교류 ▲상호협력 가능한 분야 정보 및 인적 교류 활성화 ▲학술회의, 교육, 세미나 및 워크숍 등 정보교류 행사 공동 개최 ▲기관 간 시설물 공동이용 등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영남대 생명공학과를 비롯해 의생명공학과와 생명과학과는 이번 협약 체결 이전부터 (재)환동해산업연구원과 현장실습 과정을 운영해 왔다. 2012년부터 2019년까지 총 117명의 학생이 현장실습을 수료했다. 학생들의 만족도도 상당히 높다. 

 

특히, 수료 학생 가운데 2명은 (재)환동해산업연구원에 취업해 근무 중이며, 지난해 (재)환동해산업연구원에서 24주간의 교육과정을 이수한 학생 5명 가운데 4명이 대학원으로 진로를 잡기도 했다. 전공과 밀접한 연관성이 있는 전문기관에서의 현장실습이 학생들의 전공 역량 강화와 진로 결정에 큰 영향을 미친 것이다.

 

현장실습 참가 학생들은 “전문기관에서 교육을 받고 현장 실무를 배우면서 전공에 대한 만족도가 높아졌다. 전공 세부분야를 좀 더 깊이 있게 배우고 싶다는 목표가 뚜렷해졌다”고 입을 모았다.

 

영남대 산학협력단은 이번 협약 체결에 따라 기존 생명공학과, 의생명공학과, 생명과학과뿐만 아니라 생명·환경 유관 학과 모두에서 학점연계 현장실습 과정 운영을 위한 협조 체계를 갖출 수 있게 됐다. 학부 과정 중, 전공 실무 역량을 키워 졸업과 동시에 취업으로 이어지게 하기 위해서다. 또한 기존 협력관계에 있었던 학과들은 이 같은 전문기관 현장실습 교육과정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영남대 산학협력단 박용완 단장은 “전문기관 현장실습은 학생들의 전공 역량 강화는 물론, 취업률 제고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학생들이 기업이나 기관, 연구소 등이 원하는 실무 역량을 키워, 보다 폭넓은 취업의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연구기관 뿐만 아니라 생명공학 유관 기업과의 산학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1월 13일 영남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재)환동해산업연구원과 해양바이오 분야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백두산 기자

백두산 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