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국무총리, 태풍 ‘미탁’ 피해복구 현장 점검 방문

이철우 지사와 함께 울진군 기성면 주택 및 매화면 기양리 공공시설 복구현장 방문

백두산 기자 | 기사입력 2020/01/11 [19:19]

- 이철우 지사, 하루빨리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지원 주문

 

▲ 국무총리 울진 방문(매화면 기양리)  © 백두산 기자

 

[다경뉴스=백두산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11일 지난해 10월 13일 피해점검 방문 이후, 복구계획 집행상황을 점검하고 주민들의 추가적인 애로사항 청취를 위해 이철우 도지사와 함께 태풍 ‘미탁’ 피해복구 현장점검에 나섰다.  

 

이날 이낙연 국무총리와 이철우 도지사는 울진군 기성면 삼산리 주택피해복구 현장과 매화면 기양리 도로, 하천 복구공사 현장의 항구적인 재발방지 대책을 위해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 국무총리 울진 방문(기성면 삼산1리)  © 백두산 기자

 

또한 이낙연 총리는 지난해 12월 28일 포항 지진피해 재방문에 이어 태풍 ‘미탁’피해 복구 현장에도 재방문하여 피해주민들의 일상생활 정상화를 위한 피해완전복구, 이재민 생활안정 등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재발방지에 대한 복구공사도 차질없이 집행해주길 당부 했다.  

 

다음으로 매화면 기양리 지방도로, 매화천 범람피해 복구 현장을 방문해 미탁과 같은 재해로 인해 반복피해가 없도록 항구적인 재발방지까지 마련했는지를 시설 곳곳을 살펴보며 현장을 점검했다.

 

▲ 국무총리 울진 방문(기성면 삼산1리 주택피해 주민 복구)  © 백두산 기자

 

특히 이철우 도지사는 겨울철 이재민들의 임시조립주택시설에 대한 생활불편 사항은 없는지 세심하게 살피고 하루 하루빨리 복구가 완료되어 온전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책임의식을 갖고 끝까지 챙기고 지원하도록 주문했다.

 

▲ 국무총리울진 방문(기성면 삼산1리)  © 백두산 기자

▲ 국무총리 울진 방문(매화면_기양리) 좌부터 방유봉 도의원 강석호 의원 도지사 총리 전찬걸 울진군수 남용대 도의원     ©백두산 기자

▲ 국무총리 울진 방문(기성면 삼산1리) 좌부터 전찬걸 울진군수 삼산1리 이장 도지사 총리 강석호 의원)     ©백두산 기자

▲ 국무총리 울진 방문(기성면 삼산1리) 좌부터 강석호 의원 총리 피해주민 도지사 전찬걸 울진군수)     ©백두산 기자

백두산 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