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울진소방서, 노인요양원 화재! 예방만이 살 길!

백두산 기자 | 기사입력 2020/01/07 [18:07]

▲ 울진소방사 김동표  

업무 중 잠시 짬을 내어 요양원 화재를 검색하니 “○○요양원 화재..용접 불꽃 안전 수칙 지켜야”(연합뉴스TV, 2019.12.07.) “○○요양원 화재, 20분 만에 진화..9명 연기 흡입”(세이프월드, 2019.11.19.) 등이 눈에 들어왔다. 내가 근무하는 후포에는 두 곳의 요양원이 있다. 업무와 관련하여 방문할 때면 할머니를 보는 것 같아 항상 가슴이 먼저 아려온다. 그러면서 불이 나면 이분들이 과연 대피하실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이 든다.

 

물론 관계자분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우리와 함께 실시하는 반복적인 대피 훈련이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 믿는다. 그러나 취약 시간대에 화재가 발생하였다고 가정할 경우 과연 몇 안 되는 직원들이 모든 어르신들을 신속하고 안전하게 대피시킬 수 있을까 하는 부정적은 생각이 먼저 드는 것이 좀 더 현실적이라 할 수 있겠다.

 

이에 나는 노유자시설 특히 요양원 등은 대피보다는 예방에 방점을 두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싶다. 그렇다면 화재를 예방하기 위해서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하고 무엇을 하지 말아야 하는가 위의 신문 기사 머리글에서도 알 수 있듯이 용접 등 화재의 원인이 되는 작업을 할 때는 반드시 관련 안전수칙을 지켜야 한다. 경비를 핑계로 안전수칙을 소홀히 하다 보면 작은 불꽃이 대형 참사로 발전할 수 있다. 

 

또한, 겨울에는 난방을 위해 전기를 많이 사용하는 만큼 전기로 인한 화재위험 역시 높아진다. 이에 문어발식 콘센트 사용을 없애고 배전반을 정비하여 불씨를 사전에 제거하여야 한다.  나는 대피 훈련도 중요하지만 예방이 훨씬 더 중요하고 현실적인 대책이라고 말하고 싶다. 올겨울도 모든 이들이 따뜻하고 행복하면 좋겠다.

백두산 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