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도 경북도의원, 도민 생존권 위협하는 포항 남구

생활폐기물 에너지화 (SRF)시설 환경오염 방지 대책 촉구!

백두산 기자 | 기사입력 2019/10/09 [20:07]

[다경뉴스=백두산 기자] 경북도의회 이재도 도의원(교육위원회, 포항)은 10월 8일 개최된 제311회 임시회 3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포항시 남구 SRF(생활폐기물 에너지화시설) 환경오염 문제 해결을 위해 경북도가 전향적으로 나서줄 것을 촉구했다.

 

▲ 이재도의원 5분자유발언  © 백두산 기자

 

이 의원(포항)은 올해 2월부터 가동에 들어간 포항시 남구의 생활폐기물 에너지화(SRF)시설이 악취와 미세먼지, 1급 발암물질인 다이옥신 등 환경오염 물질이 배출될 우려가 있다고 지적하면서, SRF시설이 오천읍, 제철동, 청림동 등 주거중심지역에 위치하고 있고, 반경 4km이내에 초․중․고등학교 14개교가 있어 어린 학생들이 환경오염에 그대로 노출되고 있음에도 경북도와 포항시는 행정편의주의로만 일관하고 있음을 강하게 질타했다.   

 

특히, SRF시설의 굴뚝높이가 34m로 대기역전층 높이 이하로 배출되는 분진과 유해물질 등으로 인한 환경오염이 우려된다며, 150m 수준으로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SRF 시설 환경오염 방지대책과 함께 포항 오천지역 인근 화학관련시설 및 비산먼지 발생시설들에 대한 24시간 실질적 감시강화 및 관리 체계가 철저히 이루어 질 수 있도록 경북도에서 적극 나서줄 것을 주문했다.

 

이 의원은 “경북도가 지난 10년간 20대와 30대 젊은층의 인구유출이 9만 5,000여명이 넘는 현실에서, 인구유입을 위한 수많은 사업에 예산을 대거 투입하는 것은 주객이 전도 된 것이다”며, “도내에서 터전을 잡고 살고 있는 청년들, 아이들, 젊은 학부모들이 환경오염으로 인해 밖으로 내몰리지 않는 행정, 살고 싶은 경북이 되도록 만드는데 더 집중해야 할 것”임을 강조했다. 

백두산 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백두산 기자(dsb1009@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북도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