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최유화, 부일영화상부터 토크콘서트까지!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일정 성료"

'봉오동 전투'x'타짜: 원 아이드 잭' 최유화,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일정 성료"

이성철기자 | 기사입력 2019/10/09 [10:05]

최유화, "부일영화상→토크콘서트까지" 우아함+솔직담백한 모습으로 팔색조 매력 선사!

떠오르는 영화계 샛별 최유화,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로 관객들과 만났다!

최유화,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속 다양한 일정으로 관객들과 소통!

 

▲ 배우 최유화  © 이성철 기자

 

[다경뉴스=이성철 기자] 배우 최유화가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기간 중 열린 다양한 일정을 통해 관객들과 만남의 시간을 가졌다.

 

지난 3일 화려한 개막식으로 그 시작을 알린 제 24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최유화는 1958년 출범한 국내 최초의 영화상이자 권위있는 영화상인 '2019 제28회 부일영화상'과 부산국제영화제의 정식 후원 그룹인 KT가 주최하는 '2019 KT 올레tv x BIFF 무스쇼는 너를 #청춘해'에 참석했다.

 

최유화는 4일 부산드림씨어터에서 열린 '2019 부일영화상'으로 부산에서의 첫 공식 일정을 소화했다. 이날 최유화는 블랙 롱 드레스에 화이트 셔링으로 포인트를 준 드레스로 고혹적이고 우아한 매력을 더하며 레드카펫을 물들였다. 여자 인기스타상 부문을 시상한 최유화는 "이렇게 뜻깊은 자리에 함께하게 되어 영광으로 생각한다"라며 시상자로서 함께한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이튿날 5일에는 부산 소향씨어터홀에서 열린 '2019 KT 올레tv x BIFF 무스쇼는 너를 #청춘해'에서 배우 정가람과 함께 게스트로 나서 영화와 청춘에 대한 최유화의 솔직담백한 이야기를 나누며 영화를 사랑하는 팬들과 가까운 자리에서 소통했다.

 

최유화는 올해 영화 '봉오동 전투', '타짜: 원 아이드 잭' 두 편의 영화로 스크린 속에서 거침없는 활약을 펼쳤다. 어떤 상황에도 흔들림 없는 강인한 독립군의 모습부터 포커판을 뒤흔드는 미스터리한 모습의 여인까지 다채로운 캐릭터를 소화해내며 경계 없는 캐릭터의 변신을 선보였다.

 

한편, 최유화는 '타짜: 원 아이드 잭' 홍보 활동을 마무리하고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이성철기자

세상에 오직 두 가지 힘만 있다, 검과 기백이다, 길게 보면 검이 언제나 기백에 패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예인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