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제철소 민·관·군 합동 화재 및 화학사고 대응훈련 실시

8일, 2전기강판공장에서 진도7 지진 발생 여파로 공장 화재 및 유해화학물질 누출 가정해 실시

김은하기자 | 기사입력 2019/10/09 [00:16]

- 포항제철소, OCI, 남부소방서, 해병1사단, 해군6전단 합동 훈련으로 진행

 

▲ 사진설명=포항제철소 민·관·군 합동 화재 및 화학사고 대응훈련 실시  © 김은하 기자

 

[다경뉴스=김은하 기자]포스코 포항제철소는 8일 남부소방서, 해병1사단 등 공동으로 민·관·군 합동 화재 및화학사고 대응훈련을 실시했다.

 

포항제철소 2전기강판공장에서 실시된 훈련에는 오형수 포항제철소장, 황영희 포항남부소방서장을 비롯해 포항제철소 직원, 소방관, 해병대, 해군 등 84여 명이 참여했다.

 

▲ 사진설명=포항제철소 민·관·군 합동 화재 및 화학사고 대응훈련 실시  © 김은하 기자

 

훈련은 제철소 인근에 진도 7의 지진이 발생해 여파로 2전기강판공장 압연전기실에 화재가 발생하고, 산세공정에서 발생하는 산세 폐액을 화학 처리해 염산을 회수하는 산회수 설비의 유해화학물질 누출로 4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한 상황을 가정했다.

 

이날 훈련은 △훈련상황 보고 △초기화재 진압 △구조 활동 △강평 순으로 진행됐다. 공장 자위소방대는 화재가 발생하자 즉시 방재섹션에 재난 발생을 알리고 초기 대응을 펼쳤다. 곧바로 포항제철소 자체 소방대가 출동해 화재 진압 및 확산 방지를 했다. 유관기관 지원을 요청해 남부소방서, ㈜OCI, 해병1사단, 해군6전단이 합류해 2차 화재의 확산을 막고, 피해자의 제독을 실시하며 훈련을 종료했다.

 

▲ 사진설명=포항제철소 민·관·군 합동 화재 및 화학사고 대응훈련 실시  © 김은하 기자

 

오형수 포항제철소장은 강평을 통해 “최근에도 진도 2.6 지진이 발생하며, 지진에 따른 화재와 누출사고 등 긴급한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다”며 “직원들은 항상 대응 매뉴얼을 숙지해 실제 상황에서도 훈련처럼 훌륭하게 대처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제철소는 매년 포항남부소방서와 민·관합동 소방훈련을 실시해왔으며, 이번에는 ㈜OCI, 해병1사단과 해군6전단도 같이 참여해 긴급 재난 대처능력을 높이고 있다.

 

▲ 사진설명=포항제철소 민·관·군 합동 화재 및 화학사고 대응훈련 실시  © 김은하 기자

김은하기자

거짓이 잠깐 통할 수는 있지만 영원히 통할 수는 없다.
김은하 기자(dsb1009@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스코 포항제철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