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안전부, 특별교부세 15억 경북도에 교부결정

태풍피해 응급복구비 15억 지원... 주민 생활 안정과 공공시설물 복구에 긴급 투입

백두산 기자 | 기사입력 2019/10/05 [18:42]

- 대구시, 응급복구 인력 및 장비 지원... 대구․경북 상생협력 몸소 실천

 

▲ 행정안전부, 특별교부세 15억 경북도에 교부결정, 울진군 울진읍 남대천  © 백두산 기자

 

[다경뉴스=백두산 기자] 제18호 태풍“미탁”으로 피해가 극심한 경상북도는 지난 4일 행정안전부로부터 응급복구비 목적으로 특별교부세 15억을 교부결정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경북도는 태풍피해 주민들의 안정된 생활과 공공시설물 복구를 위해 응급복구비를 긴급 지원하여 실의에 빠진 주민들을 위로하기로 했다.

 

제18호 태풍“미탁”은 경북을 관통하면서 기록적인 폭우로 많은 상처를 남겼다. 특히 영덕, 울진, 포항, 성주 등이 피해가 컸다.

 

현재(5일)까지 잠정 집계된 피해로는 주택 1,722동(전파9, 반파3, 침수1,710), 농작물(벼, 과수 등) 1,370ha, 어패류 폐사 46만 마리, 공장 및 상가 침수 298개 업체의 사유시설의 피해가 발생하고, 공공시설 피해는 포항시 등 15개 시·군 754개소(도로 164, 하천 50, 소하천 111, 산사태 73, 수리 70, 기타 286)가 발생했다. 향후 추가 조사에 따라 피해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 행정안전부, 특별교부세 15억 경북도에 교부결정, 태풍 미탁이 지난 자리 울진군 울진읍 남대천  © 백두산 기자

 

한편 경북도는 태풍 피해지역 응급복구에 도내 시군, 대구시, 경찰·소방, 유관기관, 자원봉사단체, 각종 협회 등이 합심하여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대구시는 경북도와 상생협력의 실천을 위해 이번 태풍 “미탁”으로 인한 피해를 입은 경상북도의 피해 지역에 대한 신속한 응급복구를 위해 도움을 주고자 인력 및 장비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 태풍피해 복구지원(영덕군 영해면)     ©백두산 기자

 

이번 태풍피해 응급복구에 어제(4일)부터 대구시 공무원 200명/일 및 장비 16대/일(굴삭기 7, 덤프 4, 살수차 5)를 적극 지원해 경북·대구 상생협력의 기틀을 더욱 공공히 하는 기회로 삼고 있다. 

 

대구시는 경북도의 피해지역 주민의 어려움을 같이 한다는 생각으로 피해가 많이 발생한 영덕군 침수 주택 및 토사 유출 등으로 주민의 불편이 있는 지역에 대해 인력과 장비를 집중 배치하여 주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장비지원은 물론 주말에 쉬지도 않고 피해복구에 땀을 흘리고 있는 대구시 직원과 대구시장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면서 “앞으로 대구경북 상생발전을 위한 초석을 다지는 계기로 삼아 수해주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태풍피해 복구지원(영덕군 병곡면)  © 백두산 기자

백두산 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백두산 기자(dsb1009@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