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 ‘합천원폭자료관 기록물 전산화’추진

영남대-합천군-한국원폭피해자협회 등과 4자간 업무 협약 체결

백두산 기자 | 기사입력 2019/10/04 [01:56]

원폭자료관 소장 전시물, 자료 등 스캔 및 전산화 작업으로 기록유산 보존

 

▲ 사진설명=영남대, ‘합천원폭자료관 기록물 전산화’추진, 영남대-합천군-한국원폭피해자협회 등과 4자간 업무 협약 체결  © 백두산 기자

 

[다경뉴스=백두산 기자]10월 1일 영남대학교가 경남 합천군, 한국원폭피해자협회, 한국원폭피해자협회 합천지부와 '합천 원폭자료관 기록물 전산화' 지역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영남대 링크플러스(LINC+)사업단은 합천원폭자료관 소장 전시물품 및 자료목록 45종, 824점 자료들 스캔 및 전산화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향후 생존 피해자들을 대상으로 한 기억 수집 작업의 기반 자료로 삼을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서다.

 

이번 협약 체결기관들은 ▲합천 지역역사문화자료 정비-조사-확충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 개발 및 진행 ▲기타 양 기관의 공동 관심분야에서 상호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또 합천군은 원폭기록물 전산화 사업에 3천만 원을 투입해 2020년부터 자체적으로 전산화 작업을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서길수 영남대 총장은 “이러한 기록유산 자료들을 잘 보존해 유네스코에 등재되기를 바라며, 영남대에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백두산 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남대학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