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군, 제18호 태풍‘미탁’피해 심각

침수피해 규모 방대, 인력과 복구 장비 부족

남도국기자 | 기사입력 2019/10/03 [04:46]

[다경뉴스=남도국 기자] 제18호 태풍 ‘미탁’북상으로 많은 비가 내리고 있는 울진군은 정전, 침수, 단전, 산사태, 도로유실 등 큰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 울진읍 삼원주유소 앞  © 남도국 기자

 

10월 2일∼3일 집중호우로 읍면 주요 시가지 저지대 주택과 도로 곳곳이 침수피해가 발생 되었으며 도로절개지 유실로 인한 국도 7·36호선과 군도 6호선 도로에 대하여 1차선 통행으로 제한하고 있다.

 

태풍‘미탁’은 지난 10월 2일부터 3일 오전 3시 현재 평균 425mm를 기록하고 있으며, 시간당 많이 내린 온정면은 91mm 강우를 기록했다.

 

▲ 울진읍 월변교2     ©남도국 기자

  

이에 따라 지방하천이 범람하여 저지대 주민 850세대와 매화 석회석 광산 침하로 인한 피해가 예상되는 매화면 남수산 주변 주민 30세대 가 안전지대로 긴급히 대피했다.

 

이갑수 안전재난건설 과장은 매뉴얼에 의거 현재 전 직원이 비상근무에 임하고 “태풍‘미탁’의 영향권에서 완전히 벗어날 때까지 예의주시하며, 군민의 안전에 대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며 “날이 밝는 대로 정확한 피해 현황 파악과 함께 전 행정력을 동원하여 항구적인 복구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 북면 고목2리  © 남도국 기자

▲ 울진읍 월변교1  © 백두산 기자

▲ 울진읍 베네스타 뒷 도로  © 남도국 기자

▲ 울진읍 베네스타 뒷 도로  © 남도국 기자

▲ 군청 대회의실 대피  © 남도국 기자

▲ 군청 대회의실 대피  © 남도국 기자

▲ 울진읍 베네스타 뒷 도로  © 남도국 기자

▲ 울진읍 베네스타 뒷 도로  © 백두산 기자

남도국기자

성공한 사람이 되려고 하지 마십시오, 가치 있는 사람이 되도록 하십시오.
남도국 기자(dsb1009@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