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지사, 천년숲 황토길 걸으며 직원들과 소통 시간 가져

도지사와 함께하는 힐링 둘레길 걷기, 건강한 조직문화 조성

백두산 기자 | 기사입력 2019/09/25 [22:42]

[다경뉴스=백두산 기자] 25일 아침 7시 조금 쌀쌀해진 날씨에 가벼운 차림을 한 30여 명이 도청 천년 숲 둘레길에 모였다. 

 

▲ 힐링둘레길걷기(대변인실)  © 백두산 기자

 

이들은 신발을 벗고 맨발로 천년 숲에 조성된 황톳길을 걷기 시작했다. 이철우 지사와 경북도청 대변인실 직원들이다.

 

경상북도는 도지사와 함께하는 ‘마음 튼! 몸 튼! 힐링 둘레길 걷기’를 추진하고 있다. 일자별 1개 실과가 출근 전 도지사와 천년 숲 황톳길을 맨발로 걸으며 도지사와 직원간 소통하고 공감대를 형성한다. 이 시간을 통해 업무 등 정보를 공유하기도 한다.

 

이날은 첫 번째로 대변인실 직원들이 도지사와 황톳길을 걸으며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 지사는 시간이 되는 대로 전 실과와 걷기 행사를 가질 방침이다.

 

이날 걷기에 참여한 한 주무관은 “시간이 날 때마다 동료와 함께 맨발로 황톳길을 걷는다”라며 “처음 걸은 날 집에 돌아가 잠을 푹 잤다. 온몸의 신진대사가 왕성해졌다고 느꼈다”라며 황톳길 맨발 걷기 전도사를 자처했다.

 

이철우 지사는 평소 건강하고 창의적인 조직문화를 강조해 왔다. “직원이 건강하고 출근하고 싶어야 도민이 행복한 정책을 만들고 펼칠 수 있다”라며 “직원들이 도청 둘레길을 걸으며 업무로 받은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소통하여 건강한 조직문화를 만들어 새바람 행복 경북 만들기에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경상북도는 업무에 받는 스트레스 해소와 동료 간의 소통과 공감하는 건강한 조직문화를 만들기 위한 ‘힐링 도청 둘레길 걷기’를 추진하고 있다. 매주 수요일을 힐링 도청 둘레길 걷기 DAY로 지정해 실과별로 천년 숲 둘레길을 걸으며 동료 간 소통․화합하는 시간을 가지고 건강한 조직문화조성에 노력하고 있다.

 

또한, 일과 삶의 균형을 통한 가정 친화적 업무환경 조성을 위해 매주 수․금요일 ‘업무 셧다운제’와 매주 금요일을 자유 복장으로 근무하는 ‘청춘데이’도 운영하고 있다.

 

▲ 힐링둘레길걷기(대변인실)  © 백두산 기자

백두산 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백두산 기자(dsb1009@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