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호남 4개 대학교 총장협의회’영남대서 가져

20일, ‘동아대·영남대·원광대·조선대’ 대학 주요 현안 논의 및 발전 방안 모색

백두산 기자 | 기사입력 2019/09/20 [22:42]
학생·교수 교류, 행정업무 워크숍, 봉사활동 등 학생 연합활동 등 성과 공유
 

▲ 사진설명=‘영·호남 4개 대학교 총장협의회’영남대서 가져  © 백두산 기자

 
[다경뉴스=백두산 기자]동아대, 영남대, 원광대, 조선대 등 영·호남 4개 대학교가 ‘제17회 영·호남 4개 대학교 총장협의회’를 가졌다.
 
20일 오후 2시 영남대 총장접견실에서 열린 이번 협의회는 대학 간 교류를 통해 지역 사립대학의 발전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협의회에는 영남대 서길수 총장, 동아대 한석정 총장, 조선대 홍성금 총장, 원광대 전정환 교학부총장을 비롯해 각 대학 대외협력처장 등 대학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총장협의회에서는 교육부의 주요 대학 정책 방향과 대학의 주요 현안에 대해 공유하고, 사립대 발전 방안과 4개 대학 간 교류 활성화 등에 대해 논의했다. 
 
서길수 영남대 총장은 “지역을 대표하는 영·호남의 4개 대학이 20년 이상 활발한 교류를 이어오면서 각 대학의 발전은 물론 우리나라 고등교육 발전에 큰 역할을 해 오고 있다”면서 “학령인구 감소 등 급변하는 교육환경에서 대학이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영·호남 4개 대학이 더욱 적극적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 활동을 펼쳐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영·호남 4개 대학교는 1998년 최초로 교류협정을 체결했으며, 2003년부터 연 1회씩 각 대학을 돌아가며 순차적으로 총장협의회를 개최해 오고 있다. 4개 대학은 △학생·교수·직원 교류 △연합나눔봉사활동 △연합취업캠프 △정기학술제 △대학 주요업무 행정워크숍 △스포츠 교류 등을 통해 지역 사립대학의 발전을 모색하고 지역 및 대학 간 우호 관계를 조성해 오고 있다.
백두산 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