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남월 기고] 청년이 사라지는 농촌, 교육으로 살려야

남도국기자 | 기사입력 2019/09/16 [18:00]
▲ 조남월 경북도농민사관학교장     ©남도국 기자
매헌 윤봉길 의사는 자신의 저서 ‘농민독본’에서 “우리나라가 상공업 나라로 변하여 하루아침에 농업은 그 자취를 잃어버렸다 하더라도 이 변치 못할 생명 창고의 열쇠는 의연히 지구상 어느 나라의 농민이 잡고 있을 것은 사실입니다. 그러므로 농민의 세상은 무궁무진합니다”라고 했다. 선진국 가운데 농업이 발전하지 않은 나라는 없다. 우리나라는 그동안 산업화 과정에서 사람들이 도시로 몰렸고, 농업은 다른 산업에 비해 투자가 줄어들면서 천덕꾸러기 신세가 됐지만 미래를 내다볼 때 개척할 부분도 많고 가치창출의 기회도 많다.
 
2018년 경북의 농가수는 17만6천가구(2010년 20만1천가구)로 이 가운데 40세 미만인 경영주는 지난 10년 동안 80% 감소한 940여가구(0.5%)뿐이다. 같은기간 전체 경영주가 13%정도 감소한 것에 비해서도 심각한 수준이다. 65세 이상 고령농가가 62%로 청년이 떠난 자리에 저출산과 고령화의 그늘도 깊다. 농촌마을이 사라질 위험도 그만큼 커지고 있다.
 
사라지는 농촌을 살아나는 농촌으로 만들어야 한다. 농촌에서 도시로 향하는 청년의 발길을 도시에서 농촌으로 되돌려야 한다. 청년은 농사에 대한 경험이나 기술이 부족하다. 땅도 필요하지만 토지를 구매할 자금도 충분하지 않다. 농업은 힘이 들고 돈벌기 어렵다는 고정관념도 있다. 청년과 농업의 매칭이 쉽지 않다.
 
한 명의 농업인이 탄생하기까지 거쳐야 할 오랜 경험과 학습의 과정을 도외시하고 ‘돈만 주면 알아서 잘 정착해 농사지으며 살 것’이라는 식의 발상도 문제다. 정부보조금 정책이 지켜야 할 ‘보충성의 원칙’, 즉 지원 대상자 스스로의 힘으로 해결할 수 있는 부분을 해결하도록 두되 혼자서는 해결할 수 없는 만큼의 몫에 대해서만 돕는다는 원칙을 무시한 탓도 있다.
 
그런데 정말로 간과한 게 하나 있다. 농촌에서 청년을 키워내는 교사와 멘토·후원자·응원단 등의 역할은 진정 누구의 몫이냐는 문제다. 유대인은 “물고기를 주지 말고 물고기 잡는 법을 가르쳐라”고 교육한다. 우리도 농산물을 팔아주는 등의 지원보다 그들이 땀 흘려 생산한 농산물을 제값 받고 팔 수 있는 방법을 교육하고 유통환경을 조성해 주는 장기적인 관점의 정책을 펼쳐야 한다.
 
경북농민사관학교는 청년들이 창농에서 영농정착에 이르기까지 현장에서 필요한 다양한 교육과정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는 청년창농비즈니스과정 등 61개 과정을 지역대학과 유관기관 등 20여 교육협력기관과 함께 연계해 추진 중이다. 특히 올해 처음 농업기반이 없는 젊은 창농희망자들에게 입학기회를 확대한 결과, 교육생 중 40세 미만이 34%로 지난해보다 20% 증가했다. 교육을 통해 농업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고, 농촌에서 성공스토리를 꿈꾸는 청년들이 늘어나고 있다는 뜻이다.
 
13년의 역사를 갖고 있는 경북농민사관학교는 매년 60여개 과정에서 2천여명의 농업인재를 양성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전체 수료생의 23%인 4천100명이 청년농업인이다. 영덕에서 1호로 멜론재배를 통해 1억원이 넘는 매출을 올리는 농가, 농촌큐레이터로 사회적협동조합을 설립해 지역 농업인들과 상생하고 있는 상주 미녀농부, 농업·농촌을 콘텐츠로 활동중인 의성의 1인 미디어 농튜버는 모두 30대다.
 
농촌의 희망은 청년이다. 학교는 청년이 자신의 힘으로 전문농업경영인으로 성장해서 농촌을 지속 발전시킬 수 있도록 새롭게 도전하는 인재들을 찾아내고 안내하고 돌보고 가르치는 데 필요한 투자와 지원에 앞장서 나갈 것을 다짐한다. 교육으로 성장한 청년농들이 아이디어와 열정으로 만들어 낼 아름답고 살기 좋은 농촌을 기대해도 좋다.
남도국기자

성공한 사람이 되려고 하지 마십시오, 가치 있는 사람이 되도록 하십시오.
남도국 기자(dsb1009@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조남월 농민사관학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