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부항댐 출렁다리, 야간 임시개방

9월12일~9월15일 밤 10시까지 개방, 경관조명으로 볼거리 제공

나경희기자 | 기사입력 2019/09/10 [18:24]
▲ 김충섭 김천시장     ©

[김천시=나경희기자]김천시(시장 김충섭)는 추석 연휴기간인 9월 12일∼15일까지 4일간 김천부항댐 출렁다리의 야간 경관조명을 19:00부터 점등하고 22:00까지 임시 개방 한다고 밝혔다.


▲ 김천부항댐 출렁다리,야간 임시개방-문화관광과  © 나경희기자


지난해 11월 개통한 출렁다리는 지금까지 10만명 이상의 방문객들이 찾은 지역의 대표 관광지로서, 현재 야간 경관개선 사업이 마무리 단계임에 따라 추석 연휴동안 임시 개방하여 고향을 찾는 방문객들에게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김천시는 이번 임시 개방을 통하여 출렁다리를 홍보하고, 문제점 등을 보완하여 향후 정식으로 야간에 개방할 계획이며,
 
아울러 내년까지 부항댐 인근의 부항대교와 유촌교에도 야간조명을 설치하여 부항댐을 그야말로 최고의 야간 관광명소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김천시 관계자는 “앞으로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 등을 확충하여 체류형 관광기반 조성을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나경희기자 na7381 @hanmail.net

우리가 존중해야 하는 것은 단순한 삶이 아니라 올바른 삶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