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교육청, 읽기 능력 향상에 밀착 지원 나서

초등학교 279교, 저학년 읽기학습 향상 맞춤형 지원

백두산 기자 | 기사입력 2019/09/09 [23:53]
[다경뉴스=백두산 기자]경북교육청은 초등학교 저학년(1~2학년) 읽기학습 향상을 위해 279교에 3억 4천만원을 맞춤형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 사진설명=경북교육청, 읽기 능력 향상에 밀착 지원 나서     © 백두산 기자
 
읽기학습 향상 맞춤형 지원 사업은 저학년 읽기학습 부진 요인을 조기에 발견하여 지원하고 교원의 읽기학습 지도 책무성 향상에 있다.
 
이번 맞춤형 사업은 초등학교 ‘읽기 학습 특성 체크리스트’와 ‘한글또박또박’검사 결과에 따른 후속 조치로 검사 결과에 따라 읽기곤란 저위험군, 읽기곤란 고위험군, 난독증 의심과 한글미해득 학생에 대해 개별 맞춤형으로 지원한다.
 
→ 읽기 학습 특성 체크리스트: 초등학교 1학년부터 6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읽기곤란 위험 학생을 선별하기 위한 도구로 원점수에 따라 읽기곤란 저위험군, 읽기곤란 고위험군, 난독증 의심으로 판정함(한국교육과정평가원 개발)
 
→ 한글또박또박: 한글책임교육을 지원하기위해 한글 해득 수준을 분석하는 도구로 학생의 해득 여부를 해득 완성, 해득 보충, 미해득으로 판정함(한국교육과정평가원 개발)
 
맞춤형 지원비는 읽기부진학생 개별 맞춤형 지원, 읽기 교재와 교구 지원, 난독증 의심 학생 정밀 검사와 치료비 지원, 읽기학습 지도 역량 연수 등에 사용한다.
 
경북교육청은 읽기학습 부진 예방을 위해 다각도로 밀착 지원을 하고 있다. 읽기부진학생이 많은 초등학교 30교를‘읽기중점오름학교’로 지정하여 읽기부진학생에 대한 맞춤형 지원, 읽기 교재 구입 지원, 정서행동발달 지원, 건강과 돌봄 지원, 치료 지원 등 다각도로 지원하고 있다. 또한 정규수업 시간 내 읽기부진학생 지원을 위해 초등학교 55교에 4억 1천만원을 지원하여‘1수업 2교사제’를 운영하고 있다.
 
‘읽기중점오름학교’와 ‘1수업 2교사제’지원 학교를 제외한 279개 초등학교에는 저학년 읽기학습 향상 맞춤형 지원을 한다. 보다 전문적인 지원이 필요한 읽기부진학생에 대해서는 경북동부(포항)․서부(구미)․남부(경산)․북부(안동)학습종합클리닉센터 등 4곳에서 학교로 찾아가는 맞춤형 학습코칭과 정밀 검사와 치료를 지원한다.
 
지난 8월에는 학교 현장에서 읽기부진학생을 지도하고 있는 초등 교원을 대상으로 읽기 지도 전문가 과정을 개설하여 40명이 과정을 이수했으며 향후 2년간 읽기부진학생 지도 전문가를 지속적으로 육성한다.
 
이용만 유초등교육과장은 “읽기 학습부진을 해소할 결정적 시기를 놓치게 되면 기초학습부진으로 이어지고 학년이 올라감에 따라 학력 격차가 심해질 수밖에 없기 때문에 초등학교 저학년 시기에 지속적인 밀착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 사진설명=경북교육청, 읽기 능력 향상에 밀착 지원 나서     © 백두산 기자
백두산 기자 du32@hanmail.net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