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옥 영남대 교수, 버클리대본 ‘청구야담’ 완역 발간

美 버클리대 소장 한문본 국내 최초 완역…학문적 의의 커

최중일기자 | 기사입력 2019/09/09 [04:27]
청구야담 이본(異本) 중, 최고·최대 야담집…읽기 쉽게 현대어로 다듬어

▲ 이강옥 영남대 국어교육과 교수     © 최중일 기자
[다경뉴스=최중일 기자] 이강옥(63) 영남대 국어교육과 교수가 미국 버클리대 소장 한문본 <청구야담(靑丘野談)>을 국내 최초로 우리말로 옮겨 발간했다. 
 
<청구야담>은 조선 후기 이야기판에서 만들어진 야담 작품을 정리하고 발전시켜 묶은 선집이다. 이번에 이 교수가 완역한 버클리대 소장본은 <청구야담> 이본(異本) 중에서도 최고, 최대 야담집으로 꼽혀 학문적 의의가 큰 것으로 평가된다. 이번에 나온 <청구야담>(문학동네, 2019년 8월 26일 출간)은 상·하 2권으로 나누어 간행됐으며 총 2천여 페이지다. 
 
<청구야담>은 조선시대 후기 사회상과 문화를 엿볼 수 있는 서사의 바다라 할 수 있다. 신분과 계급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빈부의 차이가 커지던 사회에서 독특한 경험을 한 사람들의 이야기가 고스란히 담겨있다. 이야기 속 주인공들은 가족관계, 운명, 꿈과 해몽, 벼슬길과 공적, 사랑과 이별, 관상과 사주팔자, 풍수지리, 신기한 재주와 도술, 중매와 혼인 등 일상 이야기를 박진감 있게 서술한다. 
 
이 교수는 “독자들이 쉽게 읽을 수 있도록 한문번역 작품을 현대어로 다듬었다. 독자들이 이 책을 통해 우리 민족의 다채로운 인간상과 생활상을 재미나고 감동적으로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교수는 한국 야담 연구의 권위자다. 지난해 12월 10여 년의 연구 성과를 모아 한국 야담의 최종 보고서격인 <한국야담의 서사세계>(돌베개, 2018년 12월 7일 출간, 720쪽)를 발간하기도 했다.

▲ 청구야담(상) 표지-문학동네, 이강옥 옮김     © 최중일 기자
▲ 청구야담(하) 표지-문학동네, 이강옥 옮김     © 최중일 기자
최중일기자 jichoi700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