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추석 앞두고 거래기업 대금 조기지급

공급사, 협력사 등 명절 소요자금 부담 경감 위해 900억원 조기지급

김은하기자 | 기사입력 2019/08/27 [02:27]

- 거래대금 주2회 지급에서 9월 5일부터 9월 11일까지 매일 지급 

- 중소·중견기업 현금결제, 2차 하도급사 상생결제 등 비즈니스 파트너와의 상생 지속 포스코가 다가오는 민속명절 추석을 맞아 거래기업에 대금 900억원을 앞당겨 지급한다.

 

▲ 포스코, 추석 앞두고 거래기업 대금 조기지급     © 김은하 기자

 

[다경뉴스=김은하 기자]포스코는 설비자재, 원료 공급사와 공사 참여기업 등 거래기업에 매주 두 차례 지급해오던 대금을 추석 명절을 앞두고 9월5일부터 9월11일까지 7일간 매일 지급한다. 또한 매월초 지급하는 협력사의 협력작업비도 앞당겨 이 기간 동안 매일 지급한다. 이를 통해 거래기업이 원할하게 자금을 운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포스코는 매년 설과 추석 명절 거래기업 대금 조기지급 외에도 2004년부터 중소기업에 대한 납품대금 전액을 현금으로 지급해오고 있으며 2017년에는 이를 중견기업까지 확대해 거래기업의 자금난 해소에 기여하고 있다. 2017년부터는 1차 협력사가 2차 협력사 현금결제에 필요한 자금을 무이자로 대출해주는 ‘현금결제 지원펀드’를 500억원 규모로 운영중이다.

 

올해는 민간기업 최초로 공사계약에 하도급 상생결제를 도입해 하도급 대금을 2차 협력사에 직접 지급하고 있으며 고액자재 공급사에는 선급금을 지불하는 등 비즈니스 파트너와의 상생을 실천하는 기업시민으로서의 역할을 지속하고 있다.

김은하기자

거짓이 잠깐 통할 수는 있지만 영원히 통할 수는 없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