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정신장애인 회복지원 프로그램 운영

정신장애인의 회복 및 사회복귀를 위한 첫걸음

나경희기자 | 기사입력 2019/08/11 [22:50]
▲ 김충섭 김천시장     ©

[김천시=나경희기자]김천시보건소(정신건강복지센터)는 8월 9일부터 9월까지 정신장애인을 대상으로 회복지원 프로그램 ‘리스타트(Re:Start)’를 운영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정신의료기관에 입원한 환자 중 퇴원예정자를 대상으로  정신질환에 대한 올바른 정보제공과 회복의 동기 부여, 긍정적 자아상 정립을  통한 지역사회 복귀를 지원하기 위해 마련했다.

 

 프로그램은 김천신경정신병원 입원환자를 대상으로 병원 내 프로그램실에서 진행되고, 내용으로는 회복의 이해, 회복으로 가는 길, 나의 회복 다짐하기, 회복의 디딤돌, 함께 가는 길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와 더불어 대상자의 증상과 치료경험을 공유하는 시간도 갖도록 할 것이다.

 

 손태옥 김천시보건소장은 “이번 프로그램으로 정신질환 회복의 의지를 북돋우고 향후 사회로의 빠른 복귀를 기대하며, 앞으로도 정신장애인에 대한 다양한 재활사업을 개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우리가 존중해야 하는 것은 단순한 삶이 아니라 올바른 삶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