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시, 축산분야 폭염피해 최소화에 총력

폭염예방 면역강화용 사료첨가제 긴급 공급

남도국기자 | 기사입력 2019/08/07 [13:04]

[다경뉴스=남도국 기자]상주시는 폭염에 따른 축산 분야 피해 최소화를 위해 예비비를 투입하는 등 축산농가 현장지원을 강화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 사진설명=상주시, 축산분야 폭염피해 최소화에 총력     © 남도국 기자

 

상주시는 폭염이 시작된 지난달 말부터 지속적인 현장점검과 함께 각 농가에 축사시설 및 가축사양관리 방법을 수시로 홍보하고 있다. 

 

여름철 폭염 피해 최소화를 위해서는 사육시설 환풍을 비롯해 축사 지붕에 물 뿌리기로 복사열 방지, 그늘막 등 차광시설 설치, 권장사육 밀도준수, 출하 임박 가축의 신속한 출하 등과 깨끗한 물을 항상 먹을 수 있도록 충분히 공급할 것을 주문했다.

 

시는 또 상주시 관내 폭염 추정 폐사수가 돼지 125두, 닭 6,000수로 파악됨에 따라(2018년 폭염 추정 폐사수는 소 8두, 돼지 393두, 닭 196,200수) 예비비 7,714만 원을 긴급 투입해 폭염 피해 예방을 위한 면역강화용 사료첨가제를 8.7(수) 읍면동을 통해 공급했다.  축종별로는 △양계 83농가 △양돈 57농가 △낙농 30농가 △양봉 495농가이다.

 

상주시 축산과 관계자는 “가축재해 보험 폭염 피해에 가입한 농가는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는 만큼 재해보험 가입과 가축이 시원하고 깨끗한 물을 섭취할 수 있도록 사양관리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성공한 사람이 되려고 하지 마십시오, 가치 있는 사람이 되도록 하십시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