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배롱나무꽃이 만개한 병산서원의 아침...분홍빛으로 물들다.

유네스코 세계유산 병산서원에

최재국기자 | 기사입력 2019/08/04 [18:54]

[다경뉴스=최재국기자]  유네스코 세계유산 병산서원에 배롱나무꽃이 만개했다.

 

▲ 병산서원 전경     ©최재국기자

 

무더위 속에서도 분홍빛으로 물든 병산서원을 보기 위해 관광객과 사진작가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흔히들, 만대루가 병산서원의 백미라고 하나, 이 때만큼은 배롱나무꽃이 병산서원의 백미다.
한편, 병산서원은 지난 7월 '한국의 서원'으로 도산서원 등 8곳의 서원과 함께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됐다.

 

▲ 배롱나무 꽃이 만개한 병산서원의 아침     ©최재국기자

 

▲  병산 서원 ©최재국기자
최재국기자

최재국 기자 (time513@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