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 축산항 공사 바지 크레인 해상 추락

공사 작업중 원인 미상으로 해상 추락, 인명피해 및 해양오염 없어

신영숙기자 | 기사입력 2019/08/04 [19:36]

[다경뉴스=신영숙기자] 울진해양경찰서(서장 최시영)는 4일 오후 3시 5분경 경북 영덕군 축산항 남방파제 앞 해상에서 축산항 정비공사 작업 중이던 바지선 G호(607톤) 내에 크레인이 해상 추락하였다는 신고를 접수했다고 전했다.
 

▲ 축산항 정비공사 바지 크레인 해상 추락     © 신영숙기자

 

사고 사실을 접수한 울진해경은 축산파출소 연안구조정, 수상오토바이, 경비함정 및 울진구조대를 현장에 급파했다.
 

울진해경은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 및 해양오염은 없다고 전하며,  어선의 안전한 통항을 위해 경비정 등을 동원해 안전관리중이다. 한편 크레인인 금일 저녁 인양 예정이다.

 

울진해경 관계자는 "작업자 및 공사업체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축산항 정비공사 바지 크레인 해상 추락     © 신영숙기자
▲ 축산항 정비공사 바지 크레인 해상 추락     © 신영숙기자
▲ 축산항 정비공사 바지 크레인 해상 추락     © 신영숙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