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심(童心)에 화답한 김병수 울릉군수

백두산기자 | 기사입력 2019/07/11 [07:48]

[다경뉴스=백두산기자] 한 초등학교 학생들로 구성된 동아리에서 자치단체장에게 보낸 손편지에 김병수 울릉군수가 흔쾌히 화답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 울릉군 보도자료 동심(童心)에 화답한 김병수 울릉군수     © 백두산기자
▲ 울릉군 보도자료 동심(童心)에 화답한 김병수 울릉군수     © 백두산기자

 

10일 울릉군수는 어린 고사리손으로 정성스레 적은 초록편지 한통을 전달받았다. 본 편지는 울릉군 천부 초등학교 학생들로 구성된 유네스코 한마음 동아리에서 보내온 편지로

 

최근 개통된 일주도로변에 괭이갈매기 등 조류가 로드킬 당하는 일이 종종 있어, 지난달에는 동아리 초등학생들이 괭이갈매기의 로드킬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한푼두푼 용돈을 모아 보호 현수막을 직접 설치하였으나, 아이들의 노력만으로는 힘에 겨워 자연환경을 소중히 여기는 울릉군수에게 도움을 요청하였다.

 

편지의 주요 내용은 “갈매기 보호구역”을 만들어 쌩쌩 달리는 자동차로부터 “갈매기 가족을 지켜달라”는 내용으로 예쁜 입간판 그림도 보내 왔습니다.

 

편지를 전달받은 김병수 군수는 "아름다운 울릉도 처럼 학생들의 마음 또한 이쁘고 사랑스럽다"며 "아마 취임 후 가장 어린 주민의 민원일 것" 이라며. "직집 관리하는 페이스북을 통해 “좋은 방안을 찾아 얼른 답장하고 아이들의 작은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 따뜻한 마음 소중히 여기겠다"고  즉시 화답했다.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