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복숭아 해외 수출 힘찬 발걸음

싱가포르·말레이시아 시장에 1.2톤 분량

남도국 | 기사입력 2019/07/05 [10:04]

[다경뉴스=남도국 기자]상주시 복숭아 수출단지 소속 복숭아친환경영농조합법인은 7월 4일 상주시 관계자 및 회원 농가가 참석한 가운데 올해 복숭아를 처음 수출했다.

 

▲ 사진설명=상주 복숭아 해외 수출 힘찬 발걸음     © 남도국 기자

 

수출길에 오른 상주 복숭아는 1.2톤 500만원 상당이다. 수출업체 그린빌(대표 장탁중)을 통해 싱가포르, 말레이시아로 힘찬 발걸음을 내딛었다.

 

상주시는 지난해 116톤을 홍콩,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등으로수출해 6억5000만원의 실적을 올렸다. 또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는 동남아시아에서도 높은 수출 가능성을 보이는 시장으로 많은 해외 농산물이 수입이 되고 있으며, 특히 한류 열풍으로 한국 농산물이 현지인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상주시 주선동 유통마케팅과장은 “2019년 첫 복숭아 수출을 하게 된회원농가들에게 축하의 말을 전했고, 상주 농산물의 우수성을 더 많은 세계 시장에 알릴 계획”이라며 “수출 확대를 위한 행정적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성공한 사람이 되려고 하지 마십시오, 가치 있는 사람이 되도록 하십시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