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진왜란 전국 최초·최대의 의병발생지 ‘경북 영천’재조명

제16회 찾아가는 역사박물관 순회기획전 개최

장성각기자 | 기사입력 2019/07/04 [19:59]

[다경뉴스=장성각 기자]영천역사문화박물관은 경북도청 본관 로비에서 2019년 두 번째 순회전인 ‘제16회 찾아가는 역사박물관’기획전시를 개최한다.

 

▲ 사진설명=임진왜란 전국 최초·최대의 의병발생지 ‘경북 영천’재조명     © 장성각 기자

 

오는 8일 오후 3시 오프닝을 시작으로 12일까지 5일간 진행되는 이번 순회기획전은 지난 4월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박물관에서 열린 첫 번째 전시에 이은 두 번째 순회전시로『조선왕조실록』「선조실록」에서 ‘이순신의 공로와 같다’고 전하는 임진왜란 영천성 수복전투를 중심으로 경북 속 영천의 가치를 재조명해 경북 도민들에 널리 알릴 수 있는 값진 기회가 될 것이다.

 

영천역사문화박물관이 긴 시간동안 준비해온 이번 전시에는 지금까지 임진왜란 의병사에서 등장하지 않은 임진년(1592) 4월의 ‘영천창의회맹록’을 공개해 주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영천창의회맹록(임진년 4월)’은 경기와 충청, 전라도를 포함해 42개 지역, 530여명이 참가한 임진왜란 최초이자 최대의 참여 인원이 수록된 것으로, 한국사 학계에서 최초의 회맹으로 알고 있는 경주 문천회맹(임진년 6월)보다 최소 40여일 앞선 회맹이다. 영천역사문화박물관은 영천출신 정천리의『원호실기』, 영천지역 김득추의『구재실기』와 청송출신 조종악의『송포실기』에서 이에 대한 기록을 찾아냈다.

 

이번 전시에서는 ‘영천창의회맹록’ 뿐만 아니라 조선 1577년 세계최초의 활자조판방식 상업용 일간신문에 해당하는 『민간 인쇄조보』(경북유형문화재 제521호), 1583년에 제작된 쌍자총통, 1593년 영천의병 조희익 교첩, 경주진관개판『병학지남』, 1605년 선무원종공신녹권 등 임진왜란 관련 유물과 각종 사료 등이 소개된다.

 

영천역사문화박물관장 지봉스님은 “역사 속에서 경북이 대한민국의 중심이자 경북민이 최고의 도민이었음을 증명할 수 있는 임진년 4월 창의회맹과 영천성 수복전투를 조명하는 전시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장성각기자

희망은 볼 수 없는 것을 보고, 만져질 수 없는 것을 느끼고, 불가능한 것을 이룬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