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 복숭아 수출을 위한 현장 컨설팅

장성각기자 | 기사입력 2019/06/26 [14:17]

[다경뉴스=장성각 기자]청도군은 6월 26일 청도군 이서면 삼성산 작목반 공동선별장에서 복숭아 수출확대를위한 작목반 및 생산농가의 현장 컨설팅을 개최했다.

 

▲ 사진설명=청도 복숭아 수출을 위한 현장 컨설팅     © 장성각 기자

 

청도 복숭아는 작년 한해 1만 7천톤을 생산, 약 600억원의매출을기록하였으며삼성산 작목반에서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홍콩 등에 수출하는 등 맛과 품질이 보장 되어 있어 올해 역시 국내 시장뿐만 아니라 수출에서도 전망이 밝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컨설팅은 청도군과 농산물품질관리원 청도사무소에서 농가의 애로사항 상담 및 향후 전략, 글로벌 GAP 및 잔류 농약 검사 등을 통한 품질관리 방법 등에 대한 컨설팅을 했으며, 신라방송 및 경북통상에서도참석하여 큰 관심을 보였다.

 

이승율 청도군수는 “이번 수출 현장 컨설팅을 통해 청도 복숭아의 수출이더욱 활성화되기를 바라며, 청도군에서도 수출 물류비 지원 등 수출확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장성각기자

희망은 볼 수 없는 것을 보고, 만져질 수 없는 것을 느끼고, 불가능한 것을 이룬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