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촉발지진 후속대책으로 지진감시 지하수 관측소 확대

촉발지진 위험지역 지하수 관측소 추가 설치, 지하수를 통한 지진발생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백두산기자 | 기사입력 2019/05/13 [20:48]

[다경뉴스=백두산 기자]포항시가 지열발전소 위험에 따른 후속조치로 북구 2곳(흥해, 기북)에 추가로 지하수 관측소 설치했다.

 

▲ 사진설명=포항시, 촉발지진 후속대책으로 지진감시 지하수 관측소 확대     © 백두산 기자

 

지하수관측소는 기상청 연구과제로 수행되고 있으며 지하수의 수위, 수질, 수온변화를 감지해 지진발생을 사전에 예측하고 대비할 수 있는 기술로 해당지역의 자연적, 인위적 변화를 기록해 미래 변화를 유추할 수 있는 중요한 지질학적 정보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포항시는 연세대와 협약하여 지난해 9월부터 지하수관측소 3개소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으며 양산단층 활동 감시 및 지진피해지역에 대한 지진발생 모니터링을 위해 2개소를 추가로 설치했다.

 

관측소 설치를 통해 획득한 시료는 포스텍 내 보관하고 있으며 향후 시민들에게도 전시하여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지질에 대한 이해와 관심을 높일 수 있는 교육의 장을 마련할 예정이다.

 

시와 포스텍은 국내‧외 대학 및 전문연구기관과 공동으로 지진종합관측소를 구축하여 지진 및 지하수 관측을 추진하고 있으며, 향후 자력, 중력, 응력, 전기장, 가스 등 첨단관측기술을 통한 지진예측연구를 계획하고 있다. 이를 위해 상호 지진방재 기술 개발에 적극 협력할 예정이며 실시간 자료 수집과 정기적인 전문가 회의를 통해 지속적으로 자료를 공유할 예정이다.

 

허성두 지진대책국장은 “포항 여진 및 최근 동해안 지진으로 인한 시민들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실시간 지진 감시 등 선제적 지진대응체계 구축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는 지진발생 시 신속하게 정보를 파악할 수 있도록 지진경보장치와 방사선감지기를 구축했으며, 시민의 생명을 보호하기 위한 방재물품을 보급하는 등 지진발생 모니터링 강화 및 시민의 안전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