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희경 대변인 논평] 국민 속으로 민생·투쟁 대장정, 국민에서 시작하겠습니다.

엄재정기자 | 기사입력 2019/05/08 [04:07]

[다경뉴스=엄재정기자] 자유한국당은 오늘(7일)부터 25일까지 약 19일간 '국민 속으로 민생·투쟁 대장정'에 나선다.

  

▲ 전희경 국회의원    

이는 문재인 정권이 2년동안 만들어 낸 경제폭망의 현실을 자유한국당이 직접 피부로 체감하기 위해서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며 자신한 물가상승률, 실업률, 외환보유고 등 거시지표들의 민낯을 직접 목도하고 검증하기 위해서다.

  

전국 17개의 시도를 돌며 낮은 자세로 다양한 계층, 다양한 연령, 다양한 직업을 가진 국민들의 목소리를 귀담아 듣고, 살피겠다. 회초리를 들면 맞고, 쓴소리를 하면 들을 것이다.

  

특히 13일(월)에는 경북에서, 16일(목)에는 대전, 22일(수)에는 경기 지역 대학가 등지에서 토크 콘서트를 열어 젊은 층의 목소리를 가감없이 청취할 예정이다.

  

국민을 만나는 시간은 1분 1초가 모두 금이다. 자유한국당은 지역 주민들과 점심을, 지역 언론 또는 오피니언 리더들과 저녁을 함께하며 조언과 요청 사항들도 들을 예정이다.

  

최저임금에 근로시간 단축까지 겹쳐 문을 닫아야 할지도 모른다고 하소연하던 중소기업들, 가동이 멈춘 공장에서 녹슨 기계를 안고 뜬눈으로 밤을 지새우는 소상공인들과도 이야기를 나눌 것이다. 또한 주요 현안이 있는 현장이라면 어디든 찾아 꼼꼼히 점검하고 살피겠다.

  

대한민국의 시작과 끝은 국민이다. 국민이어야만 한다.

  

문재인 정부가 외면한 국민의 살림살이, 문재인 정부가 무시한 국민의 안보, 문재인 정부가 거부한 국민의 이야기를, 자유한국당은 오롯이 담아 국민을 대신해 목소리를 내겠다. 경제를 살리는 대안정당으로서, 국민의 삶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경주하겠다.

  

2019. 5. 7.

자유한국당 대변인 전 희 경

희망, 가장 현명한 사람은 자신만의 방향을 따른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자유한국당 대변인 전 희 경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