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이 몰려오고 있다! 젊어지는 경북농민사관학교!

2019년 교육생 3명중 1명이 청년 농업인(34%), 2018년 20% 대비 급증

백두산기자 | 기사입력 2019/02/28 [19:07]

- 2019년 교과 재편 – 유통, 청년·창농분야 확대 등 돈되는 농업에 초점!
- 2. 28일 15시 합동 개강식, 안동대학교 솔뫼문화관에서 개최

 

▲ 청년이 몰려오고 있다! 젊어지는 경북농민사관학교!     ©백두산기자


[다경뉴스=백두산기자] 경북농민사관학교가 젊음으로 환골탈태(換骨奪胎)의 비상를 준비하고 있다. 오는 2월 28일 15시, 안동대학교 솔뫼문화관에서 개최되는 합동개강식에 즈음하여 올해 입학생의 연령별 현황을 보면 3명 중 1명이 39세 이하 청년층으로 나타났다.

 

구제역 특별방역 등으로 최종 확정이 되지 않은 한우인공수정과정 등 2개 과정을 제외한 1,518명중 20~30대가 33.9%(514명), 40대 19.6%, 50대 29.7%, 60대 15.5%, 70대가 1.3%다. 2018년 20~30대는 20% 대비 14% 증가해 청년 농업인들의 입학율이 급증했다.

 

▲ 청년이 몰려오고 있다! 젊어지는 경북농민사관학교!     © 백두산기자

 

평균연령 또한 2018년 51세에서 46세로 5세정도 낮아졌다. 그만큼 젊어졌다는 것으로 “고령화에 따른 후계인력 부족이라는 문제를 갖고 있는  농촌에 작은 희망이 될 수 있을 것이다“라고 경북도 관계자는 말했다.

 

민선 7기를 맞이하여 사실상 첫해인 2019년 경북농민사관학교는 혁신의 깃발을 올렸다. 농업인 교육이 소득으로 직결될 수 있도록 품질향상을 꾀하고 영농인력 수급과 더불어 농업 현장의 가장 큰 난제인 유통문제 해결을 위해 청년창농, 유통마케팅 부문에 방점을 찍었다.
 

▲ 청년이 몰려오고 있다! 젊어지는 경북농민사관학교!     © 백두산기자

 

우선 과정수를 72개 과정에서 60개 과정으로 재편․운영한다. 또한 ‘경북농식품유통교육진흥원’ 설립과 발맞추어 청년 로컬푸드 창업, 멘토링, 유통 마스터, SNS 마케팅, 전자상거래 등 청년·창업과 유통·마케팅 분야에 15개 과정을 개설한다. 최근 농기계 사고 급증에 따라 대부분의 과정에 농기계 안전 교육도 병행 실시한다.

 

취약층과 유공자에 대한 배려도 눈에 띈다. 다자녀가구, 기초생활수급자, 국가유공자, 독립유공자 등에 대해서는 등록금을 올해부터 전액 면제 해준다. 대구시와의 상생협력 차원에서 15개 과정 30명을 별도 모집했다.

 

▲ 청년이 몰려오고 있다! 젊어지는 경북농민사관학교!     © 백두산기자

 

한편 올해 경북농민사관학교 평균 지원율은 1.7대 1인으로 가집계 되었으며, 이는 지난 2017년 1.4대1, 2018년 1.5대 1보다 높은 경쟁률이다.

 

경상북도 이철우 도지사는 "지금 우리 농업은 4차 산업혁명, 고령화, 일손부족, 가격불안정 등으로 매우 어려운 시기라면서 “제 값 받고, 판매 걱정없는 농업, 더불어 잘사는 농촌을 만들기 위해 농식품 유통 전담기관인 경북농식품유통교육진흥원을 설립하는 등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오늘 합동개강식을 계기로 모두 열심히 공부하여 여기 계신 분들이 농업·농촌의 주역이 되어주실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 청년이 몰려오고 있다! 젊어지는 경북농민사관학교!     © 백두산기자
백두산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북농민사관학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